뉴스

김 총리, 전자발찌 훼손자 살인에 "국민께 송구"

김 총리, 전자발찌 훼손자 살인에 "국민께 송구"

김아영 기자 nina@sbs.co.kr

작성 2021.08.30 14:4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김 총리, 전자발찌 훼손자 살인에 "국민께 송구"
김부겸 국무총리는 전자발찌를 끊고 도주했던 강 모 씨가 여성 두 명을 살해한 것에 대해 "총리로서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고 사과했습니다.

김 총리는 SNS를 통해 "수차례의 성범죄 이력이 있는 전자 감독 대상자가 전자발찌 훼손 전과 후 연속적으로 저지른 강력 범죄를 사전에 막지 못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어 "안타깝고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한 데 대해 국민 여러분과 피해자 가족분들께 진심으로 송구스럽다"며 "두 분 피해자의 명복을 빈다"고 밝혔습니다.

김총리는 그러면서 "정부는 법무부·경찰 등 초동 대처에 문제가 없었는지 면밀히 살펴보고 위기 상황에서 관계 기관이 긴밀히 협조하여 범죄를 예방할 수 있도록 공조 체계를 개선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전자장치 훼손 방지 대책을 포함, 재범 위험 정도에 따른 지도 감독 차별화 및 처벌 강화 등 전자 감독 관리체계의 문제점을 철저히 분석하여 제도의 실효성을 높이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