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타이거 우즈 연습용 퍼터, 4억 5천만 원에 낙찰

타이거 우즈 연습용 퍼터, 4억 5천만 원에 낙찰

김영성 기자 yskim@sbs.co.kr

작성 2021.08.30 14:2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타이거 우즈 연습용 퍼터, 4억 5천만 원에 낙찰
타이거 우즈가 전성기에 사용하던 연습용 퍼터가 경매에서 4억 5천만 원에 낙찰됐습니다.

미국 ESPN은 "우즈가 2002년 사용한 스카티 카메론 퍼터가 골든 에이지 골프 경매에서 39만 3천300달러(약 4억 5천만 원)에 팔렸다"고 보도했습니다.

이 퍼터는 스카티 카메론이 해마다 1, 2개씩 우즈에게 연습 및 테스트용으로 만들어 제공하는 퍼터였습니다.

대회에서 쓴 적은 없지만 우즈가 소유했었고, 연습 등에서 사용한 제품입니다.

USA투데이는 "경매업계에 따르면 이 39만 3천300달러는 골프 클럽 역대 최고가 낙찰 사례"라고 전했습니다.

이 경매에서 게리 플레이어의 1974년 마스터스 우승 트로피는 52만 3천483달러, 우리 돈으로 약 6억 원에 팔렸습니다.

역대 골프 관련 용품의 최고가 낙찰 사례는 1934년 마스터스 초대 챔피언 호튼 스미스의 그린 재킷으로, 2013년 68만 2천 달러(7억 9천만 원)에 팔렸습니다.

(사진=골든 에이지 골프 옥션 인터넷 홈페이지 사진,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