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브리핑] 12~17세 청소년 · 임산부 4분기부터 접종…6개월 후 부스터샷 권고

[브리핑] 12~17세 청소년 · 임산부 4분기부터 접종…6개월 후 부스터샷 권고

이강 기자 leekang@sbs.co.kr

작성 2021.08.30 14:13 수정 2021.08.30 15:0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그동안 국내 코로나19 백신 접종 대상에서 제외됐던 12∼17세 청소년과 임산부도 접종을 받게 됐습니다.

또 이들은 기본 접종을 마친 후 6개월 뒤 '부스터샷'(예방효과 보강을 위한 추가 접종)도 맞을 것으로 보입니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은 오늘(30일) 정례 브리핑에서 "예방접종전문위원회(접종위)가 지난 25일 열린 회의에서 임산부 및 12∼17세 연령층에 대한 백신 접종 여부를 심의해 이같이 권고했다"고 밝혔습니다.

접종위는 임산부를 접종 대상자에 포함한 것과 관련해 "임산부는 코로나19 감염 고위험군이며, 현재까지 예방 접종의 안전성에 문제가 없는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며 "세계보건기구(WHO)를 비롯해 미국·영국 등 주요국에서 접종을 권장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소아·청소년에 대해서는 "최근 화이자 백신 접종 연령을 12세 이상으로 확대한 식품의약품안전처 허가를 통해 안전성과 유효성이 확인됐다"며 "WHO와 미국·일본 등 주요 국가에서도 접종 후 효과, 안전성이 확인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접종위는 아울러 이들에 대해 백신별 접종 권고 횟수를 맞은 뒤 6개월 후에 부스터샷을 접종할 것도 권고했습니다.

추진단은 이러한 권고 사항을 반영해 9월 중으로 임산부·소아청소년 및 추가접종에 대한 접종 계획을 확정해 발표할 예정입니다.

추진단은 "(소아청소년·임신부 접종은) 18∼49세 대상 1차 접종을 9월까지 마무리한 후 4분기부터 시행하는 것을 목표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전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