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정우영, 귀국편 코로나 확진자 발생으로 격리…주세종 대체 발탁

정우영, 귀국편 코로나 확진자 발생으로 격리…주세종 대체 발탁

서대원 기자 sdw21@sbs.co.kr

작성 2021.08.30 13:4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정우영, 귀국편 코로나 확진자 발생으로 격리…주세종 대체 발탁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 지역 최종 예선을 앞두고 축구 국가대표팀에 뽑혔던 미드필더 정우영(32세·알 사드) 선수가 귀국 항공편의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으로 격리되면서 합류하지 못했습니다.

대한축구협회는 정우영이 지난 23일 귀국할 때 이용한 항공기의 동승객 중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와 다음 달 6일까지 2주간 격리조처됐다며, 정우영 대신 주세종(감바 오사카)을 발탁했다고 밝혔습니다.

오는 목요일(2일) 이라크와 월드컵 최종예선 A조 1차전 (서울월드컵경기장), 9월 7일 레바논과 2차전 (수원월드컵경기장)을 치를 대표팀은 오늘(30일) 오후 파주 국가대표 트레이닝센터(NFC)에 모여 준비에 돌입합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의 부름을 받은 총 26명의 선수 중 손흥민(토트넘), 황희찬(울버햄튼), 황의조(보르도), 김민재(페네르바체)는 소속팀 일정을 마치고 귀국해 내일(31일) 대표팀에 합류할 예정입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