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인천시, 지역 간 의료 격차 공공의료로 대응

인천시, 지역 간 의료 격차 공공의료로 대응

김호선 기자

작성 2021.08.30 12:42 수정 2021.08.30 12:4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인천은 섬과 같은 지리적 여건으로 인해 지역 간 의료 격차 문제가 지속적으로 제기돼 왔는데요,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라 의료 서비스 강화 필요성이 더욱 커지고 있어서 인천시와 공공보건의료기관이 공동 대응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김호선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서해 5도를 비롯한 섬 지역의 경우 응급환자가 제때 치료를 받지 못하고 숨지는 사례가 꾸준히 발생하면서 의료 시스템 확충 필요성이 제기돼 왔습니다.

인천에는 응급이나 분만과 같은 상황에 대한 대비가 갖춰져 있지 않은 의료 취약지역이 여전히 있는 데다 코로나19를 계기로 감염병 대응을 위한 의료 체계 구축 필요성도 커지고 있습니다.

인천시와 인천의료원, 인천적십자병원 등 5개 공공보건의료기관이 전국에서 처음으로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공공보건의료체계 구축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지역에 맞는 공공의료협력사업을 발굴하고 재난 및 대규모 감염병 발생 상황에 공동 대응하게 됩니다.

[박남춘/인천시장 : 서해 5도 등 지리적으로도 어려운 여건에 처해 있는 곳들의 의료 격차는 공공 의료가 아니면 해결이 안 된다는 생각을 갖고 있어서 공공의료 협력 사업 개발과 실행에 있어서는 아낌없이 지원할 생각입니다.]

또 필수의료서비스를 선도적으로 제공하기 위한 노력에도 각 기관이 협력해 나갈 계획입니다.

---

국민기초생활보장 기준에 들지 않는 취약계층 지원을 위한 인천형 기초생활보장제도가 오는 10월부터 시행됩니다.

지원 대상은 중위소득 40% 이하로 재산기준과 부양의무자 기준 등을 모두 충족해야 합니다.

대상자로 선정될 경우 생계급여와 해산급여, 장제급여를 받을 수 있는데 자세한 내용은 읍·면·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안내받을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