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정부 "모더나 600만 회분 도입 일정 협의…문서 확약은 아니다"

정부 "모더나 600만 회분 도입 일정 협의…문서 확약은 아니다"

김덕현 기자 dk@sbs.co.kr

작성 2021.08.30 11:4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정부 "모더나 600만 회분 도입 일정 협의…문서 확약은 아니다"
정부는 모더나사와 이번 주 도입될 코로나19 백신 600만 회분의 공급 일정을 논의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모더나 백신 600만 회분의 세부 공급 일정에 대해서 문서로 확약돼 있지는 않다고 설명했습니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오늘(30일) 코로나19 상황 백브리핑에서 이번 주 모더나 백신 공급 일정과 관련해 "모더나사와는 계속 협의하고 있다"면서 "공급일과 물량은 (미리) 공개하지 않고 들어오는 순간 들어왔다고 공개한다"고 말했습니다.

손 반장은 "주간 (공급) 물량도 원래 공개하지 않지만, 이번에는 재조정했던 것이라서 금주 중 '600만 회분'이라고 공개한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이어 손 반장은 다음 달 5일까지 모더나 백신 600만 회분을 공급받기로 한 것이 문서 상 명시돼 있는지 묻자 "문서로 확약돼 있지 않다. 계약상 확약된 것이 아니라 정부 대표단이 미국을 방문해서 협의한 결과이고 이후 이메일 정도로만 받은 것"이라고 답했습니다.

정부는 모더나와 백신 4천만 회분에 대해 구매 계약을 맺었지만, 지금까지 국내에 공급된 백신은 347만 2천 회분으로, 전체 계약 물량의 8.68% 수준입니다.

정부는 모더나 백신의 구체적인 공급 일정이 결정되면 관련 내용을 발표한다는 방침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