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김기현 "무료변론은 불법…이재명, 지사직 즉각 사퇴해야"

김기현 "무료변론은 불법…이재명, 지사직 즉각 사퇴해야"

박원경 기자 seagull@sbs.co.kr

작성 2021.08.30 11:3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김기현 "무료변론은 불법…이재명, 지사직 즉각 사퇴해야"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가 이재명 경기지사를 겨냥해 "지사 찬스 의혹을 국민 앞에 명명백백하게 해명하고 도지사직에서 즉각 사퇴해야 마땅하다"고 말했습니다.

김 원내대표는 오늘(30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이 지사의 무상변론 의혹 및 인사농단 의혹을 거론하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김 원내대표는 이 지사의 공직선거법 위반 재판 과정과 관련해 "수천만 원 내지 억대의 비용을 받는 경력 변호사로부터 무상 변론을 받은 것이 드러났는데 이는 명백한 불법이고 형사처벌 대상"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이 지사가 고문치사 사건에 연루돼 유죄를 받은 인물을 경기도 산하기관 임원에 임명한 것 등을 두고는 "지금까지 드러난 불공정 인사 농단만으로도 대통령은커녕 도지사 자격도 없다"고 말했습니다.

김 원내대표는 "국민은 조국 사태를 겪으며 공직자의 내로남불·표리부동에 완전히 질렸다"며 "이 지사가 의혹에 답변하지 못한다면 '조국 아바타'라는 비난을 면하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지금까지 드러난 의혹만으로도 이 지사는 야당 국회의원의 의원직 사퇴 입장을 '쇼'라고 평가절하할 자격조차 없다"고 언급했습니다.

앞서 이 지사 캠프는 부친의 부동산 관련 의혹에 의원직 사퇴를 선언한 윤희숙 의원을 향해 "사퇴 쇼"라고 비판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