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마스크 반대 운동 주도한 미 텍사스 남성 코로나로 숨져

마스크 반대 운동 주도한 미 텍사스 남성 코로나로 숨져

김정기 기자 kimmy123@sbs.co.kr

작성 2021.08.30 11:3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마스크 반대 운동 주도한 미 텍사스 남성 코로나로 숨져
코로나19 마스크 착용 반대 운동을 주도한 남성이 코로나19 감염으로 병원 치료를 받다가 결국 숨졌습니다.

AP 통신은 미국 텍사스주 샌앤젤로에서 코로나19 예방 조치에 대한 반대 운동을 펼쳐왔던 30살 케일럽 월리스가 사망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윌리스는 지난달 26일부터 코로나19 증상을 보였지만 관련 검사를 받거나 병원에 가는 것을 거부했습니다.

병원 치료를 거부한 월리스는 상태가 악화한 상태로 응급실로 이송됐으며 의식이 없는 상태에서 산소호흡기 치료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월리스는 작년 7월 지역에서 코로나19 예방 조치를 비판하는 집회를 개최했고, 지난 4월 샌앤젤로 교육구에 편지를 보내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모든 조치를 철회할 것을 요구하기도 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