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김밥집 식중독 주범은 바로 이것?…암암리에 시중에 유통

김밥집 식중독 주범은 바로 이것?…암암리에 시중에 유통

유영규 기자

작성 2021.08.30 10:37 수정 2021.08.30 10:4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김밥집 식중독 주범은 바로 이것?…암암리에 시중에 유통
▲ 함평 지역자활센터에서 식재료 사용한 깨진 계란

수도권에서 발생한 김밥집 집단 식중독 사고의 원인이 '계란'으로 지목되는 상황에서 불량 계란이 암암리에 시중에 유통되고 있어 철저한 단속이 요구됩니다.

오늘(30일) 전남 함평군 등에 따르면 함평군이 최근 보조금 부정 사용 의혹으로 경찰에 수사 의뢰한 A 지역자활센터는 지난 4월부터 7월까지 두 차례에 걸쳐 지역 B 양계장으로부터 계란 50판(한판에 30알)을 가져다가 센터 내 급식소 등에서 식재료로 사용했습니다.

A 센터가 식재료로 사용한 계란은 깨지는 등 불량 계란으로 정상유통 과정을 거치지 않았습니다.

정상유통 계란은 난각(달걀 껍데기)에 산란 일자, 생산자 고유번호, 사육 환경 번호 등이 찍혀 있는데 A 센터가 사용한 계란은 난각에 이러한 표시가 없었습니다.

함평군 조사 결과, B 양계장은 시중에 정상적으로 유통할 수 없는 계란을 한 판에 5천 원에 A 센터에 판매한 것으로 장부에 기록돼 있었습니다.

당시 시중에서 판매한 계란은 한 판에 7천∼1만 원가량이었습니다.

하지만 A 센터 자활 과정에 참여했던 한 주민이 급식소에서 계란 음식을 먹을 때마다 설사 등 식중독 증세를 보였습니다.

A씨는 이러한 사실을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과 언론, 행정기관 등에 알리면서 A 센터의 불량 계란 사용 사실이 적발됐고 보조금 부정 사용 의혹으로 수사 의뢰까지 이뤄지게 됐습니다.

A 센터는 식품위생법 위반 혐의로 영업정지 15일 처분도 받았습니다.

함평군 관계자는 "양계장은 난각에 산란 일자 등을 표기해 식용란 선별 포장업체 또는 수집판매업자에게 넘겨 시중에 유통되는 게 정상적인 경로인데 B 양계장은 시중에 유통하면 안 될 깨진 계란 등 불량 계란을 A 센터에 넘겼고, A 센터는 이 계란들을 식재료로 활용해 행정처분과 수사 의뢰를 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B 양계장 판매 장부에는 한판에 5천 원에 판매한 것으로 돼 있는데 A 센터는 구매명세서가 없고, 외상으로 샀다고 한다"며 "이 부분을 포함해 경찰에서 수사를 통해 사실관계가 밝혀져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계란값이 비쌀 때 암암리에 이러한 불량 계란이 일부 집단급식소와 식당에 유통될 수 있기 때문에 철저한 단속이 요구됩니다.

보건당국 관계자는 "비위생 계란에는 식중독 증상을 일으키는 살모넬라균이 있어 기온이 높을 때는 특히 조심해야 한다"며 "최근 문제가 되는 김밥 식중독의 주범이 계란이 될 수 있기 때문에 위생관리를 철저히 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청와대 국민청원게시판과 행정기관, 언론에 A 센터의 불량 계란 사실을 처음 알린 주민은 ▲ 계란 외 다른 불량 식재료 사용 의혹 ▲ 센터 내 성추행 의혹 ▲ 일부 직원의 공용차량 사적 사용 의혹 ▲ 일부 직원의 채용 의혹 등을 제기했습니다.

이에 대해 센터 관계자는 "주민이 제기한 의혹은 모두 사실이 아니다"며 "주민을 명예훼손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다"고 밝혔습니다.

센터 관계자는 보조금 부정 사용 의혹으로 수사 의뢰된 데 대해서는 "단 한 푼도 횡령하지 않았다"고 주장했습니다.

함평군은 지난 2004년부터 센터에 운영비와 자활근로 사업비 명목으로 보조금을 매년 지원하고 있습니다.

(사진=독자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