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GTX 라인 따라 신도시급 2개 구축…세종 인근도 2만 호 공급

GTX 라인 따라 신도시급 2개 구축…세종 인근도 2만 호 공급

유영규 기자 sbsnewmedia@sbs.co.kr

작성 2021.08.30 10:4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GTX 라인 따라 신도시급 2개 구축…세종 인근도 2만 호 공급
정부가 오늘(30일) 발표한 3차 신규 공공택지의 대부분은 서울 남쪽에 들어섭니다.

수도권 3기 신도시가 주로 서울 동·서쪽에 포진해 서울을 동서로 넓혔다면, 이번에는 서울을 남쪽으로 확장하는 셈입니다.

다만, 3기 신도시보다는 서울에서 조금 더 거리가 멀어졌습니다.

신도시급으로 공급하는 택지 대부분은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 라인에 걸쳐 있어 철도망을 통해 서울 접근성을 높인다는 구상입니다.

이번 발표에서 규모가 가장 큰 의왕·군포·안산지구는 수도권 지하철 1호선 의왕역 서남쪽에 총 4만 1천 호 규모로 들어섭니다.

586만㎡ 규모의 신도시급으로 조성되는 이 지구는 의왕시 초평동·월암동·삼동과 군포시 도마교동·부곡동·대야미동, 안산시 건건동·사사동 일원에 걸쳐있습니다.

부지 넓이가 여의도 면적의 2배에 달합니다.

서울 남쪽 경계에서는 약 12㎞ 떨어져 있습니다.

동쪽은 지하철 1호선 의왕역에서 시작해 서쪽은 4호선 반월역까지 닿는 입지입니다.

국토부는 GTX C노선이 의왕역에 정차하고, 간선급행버스(BRT) 노선 신설 등이 들어서면 서울 강남권까지 20분대에 진입이 가능할 전망이라고 소개했습니다.

의왕역에서 GTX C노선을 타면 양재역까지 20분이 걸리고, 삼성역까지는 25분이 소요됩니다.

삼성역에서 GTX A노선으로 환승하면 의왕역에서 서울역까지 35분에 닿는다는 설명입니다.

현재 서울 강남권까지 대중교통으로 65분, 자가용으로 70분이 걸리는 것과 비교하면 서울 접근성이 크게 개선되는 것입니다.

두 번째로 규모가 큰 화성진안지구는 동탄신도시 서북측 미개발 지역에 조성됩니다.

지구 북쪽은 수원영통지구 시가지가 자리하고 있어 이 지역은 이미 개발 압력이 높습니다.

화성시 진안동·반정동·반월동·기산동 일원에 걸쳐 있는 여의도 1.5배 규모 부지(452만㎡)에는 주택 2만 9천 호가 공급됩니다.

동탄과 가까운 진안지구도 GTX 라인과 닿습니다.

현재 SRT 정차역인 동탄역은 GTX A노선의 기점으로, 공사가 진행 중입니다.

아울러 동탄인덕원선이 확정돼 실시설계를 진행 중이고, 동탄트램도 도입이 예정돼 있습니다.

화성진안에서 동탄트램을 이용해 동탄역까지 가는데 약 15분, 동탄역에서 GTX A노선으로 환승해 삼성역까지 25분이 소요되며 여기서 5분을 더 가면 서울역에 닿습니다.

국토부는 신분당선 등 연계 등 철도교통망을 구축해 진안지구에서 강남역이나 서울역 등 서울 도심까지 50분 내 도착할 수 있도록 교통계획을 마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100만㎡ 이상 중규모 택지로는 인천구월2지구(1만 8천 호)와 화성봉담3지구(1만 7천 호)가 공급됩니다.

인천구월2지구는 인천 남동구 구월동·남촌동·수산동과 연수구 선학동, 미추홀구 관교동·문학동 등 3개 구에 걸친 220만㎡ 규모로 조성됩니다.

인천 중심 시가지와 인접한 지역으로, 현재도 개발 압력이 높은 지역입니다.

지구 안으로 인천지하철 1호선 문학경기장역이 관통하고 지구 3㎞ 거리에 GTX B노선 인천시청역 신설이 예정돼 있어 교통 여건이 우수합니다.

GTX B노선 인천시청역과 인천지하철 1·2호선, 인천터미널 간 환승체계를 구축해 기존 교통체계와 연계성을 강화하면 여의도·서울역까지 30분대에 도착할 수 있을 전망입니다.

화성봉담3지구는 화성시 봉담읍 상리·수영리 일원에 229만㎡ 규모로 조성돼 총 1만 7천 호가 공급됩니다.

수원역에서 서쪽으로 약 5㎞ 지점에 위치한 지역이며, 화성어천지구와 화성봉담2지구 사이의 미개발지역입니다.

수인분당선이 지구 북측을 관통하며 평택파주고속도로, 비봉매송도시고속도로 등과 인접해 교통여건도 양호한 편입니다.

수인분당선 역사신설을 통해 수원역까지 15분 안에 도착하도록 교통 계획을 마련했습니다.

수원역은 GTX C노선이 예정돼 있어 수원역에서 환승을 통해 GTX를 이용하면 삼성역까지 약 40분대에 도착할 수 있습니다.

100만㎡ 미만 소규모 택지 중에는 남양주진건(7천 호), 양주장흥(6천 호), 구리교문(2천 호) 등이 수도권에 공급됩니다.

구리교문과 남양주진건 지구는 태릉지구와 3∼4㎞ 거리에 있습니다.

기존의 태릉CC 고밀개발 계획을 저밀개발로 변경하면서 찾아낸 대체 부지로, 서울 동북권의 주택 수요를 흡수할 수 있는 지역으로 꼽힙니다.

남양주진건지구는 왕숙·다산신도시 사이에 위치합니다.

남양주시 진건읍 진관리·배양리 일원 92만㎡에 7천 가구가 공급됩니다.

망우산 자락에 들어서는 구리교문지구는 구리시 교문동 일원 10만㎡ 부지에 2천 호가 공급됩니다.

이번 발표에서 가장 북쪽에 있는 양주장흥지구는 고양삼송지구 북측에 들어섭니다.

양주시 장흥면 삼하리 공릉천과 닿은 지역 96만㎡에 6천 호를 공급합니다.

지방권에도 대전죽동2(7천 호), 세종조치원(7천 호), 세종연기(6천 호) 등 3곳에 총 2만 호가 공급됩니다.

대전죽동2지구는 호남고속도로 지선 유성IC 인근에 조성되는데 84만㎡를 개발해 7천 호를 공급하는 내용입니다.

세종정부청사 북쪽에 있는 세종조치원 부지는 근처 대규모 아파트단지 인근 미개발 지역을 택지로 조성합니다.

(사진=국토교통부 제공)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