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신규 확진 1,487명…휴일 검사 감소에도 1,500명 육박

신규 확진 1,487명…휴일 검사 감소에도 1,500명 육박

유영규 기자

작성 2021.08.30 09:31 수정 2021.08.30 10:0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신규 확진 1,487명…휴일 검사 감소에도 1,500명 육박
국내 코로나19 확산세가 계속되면서 오늘(30일) 신규 확진자 수는 1천400명대 후반을 기록했습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오늘 0시 기준 신규 확진자가 1천487명 늘어 누적 25만 51명이라고 밝혔습니다.

어제(1천619명)보다 132명 줄면서 1천400명대로 떨어졌습니다.

그러나 이는 주말·휴일 검사수 감소 영향이 한꺼번에 반영된 결과여서 확산세가 꺾인 것으로 보기는 어렵습니다.

실제로 일요일 상황이 반영된 월요일 통계만 놓고 보면 2주 전인 16일의 1천555명보다 68명 적지만, 지난주인 23일의 1천417명보다는 오히려 70명 많습니다.

특히 전파력이 더 강한 인도 유래 '델타형' 변이가 계속 확산하는 데다, 다음 달 전국적 대규모 이동이 예상되는 추석 연휴도 앞두고 있어 확진자 규모는 언제든 다시 커질 수 있는 상황입니다.

오늘 신규 확진자의 감염 경로를 보면 지역 발생이 1천426명, 해외 유입이 61명입니다.

지난달 초부터 본격화한 4차 대유행은 전국적으로 확산세를 더해가고 있습니다.

전국 곳곳에서 집단감염이 잇따르면서 하루 확진자는 지난달 7일(1천211명)부터 55일 연속 네 자릿수를 이어갔습니다.

이달 24일부터 오늘까지 최근 1주간 발생한 신규 확진자만 보면 일별로 1천507명→2천154명→1천882명→1천840명→1천793명→1천619명→1천487명을 기록하며 하루 최소 1천400명 이상씩 나왔고, 많게는 2천 명 안팎을 오갔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