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전문가들 유기견 절대 추천 안 해"…김희철 발언에 갑론을박

"전문가들 유기견 절대 추천 안 해"…김희철 발언에 갑론을박

SBS 뉴스

작성 2021.08.30 08:40 수정 2021.08.30 09:3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전문가들 유기견 절대 추천 안 해"…김희철 발언에 갑론을박
슈퍼주니어 멤버 김희철이 한 방송에서 언급한 유기견 관련 발언에 누리꾼들이 갑론을박을 펼치고 있다.

김희철은 지난 26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펫키지'에서 "유기견을 키운다는 게 진짜 대단한 거 같다"며 "진짜 솔직한 말로, 강아지 전문가들은 강아지 키우고 싶어 하는 사람들한테 유기견을 절대 추천 안 한다. 유기견은 한 번 상처를 받아서 사람한테 적응하는데 너무 오래 걸리면 강아지를 모르는 사람들은, 사람도 상처 받고 강아지도 또 상처받는다"고 말했다.

이런 김희철의 발언은 유기견 경태를 입양해 키우고 있는 견주에 대해 존경하는 마음을 표현한 것이었다. 하지만 방송 이후 해당 발언은 큰 파장을 불러왔다. 김희철의 말이 유기견 입양에 대한 편견을 조장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동물단체 카라는 공식 SNS을 통해 이번 방송과 김희철의 발언에 우려를 표했다. 카라는 "유기견 입양 사연을 소개하면서 '전문가들은 절대 유기견을 추천하지 않는다'며 마치 유기동물을 반려하기 어려운 동물로 오해를 일으키는 발언이 그대로 방송됐다"라고 했다.

이어 "유기동물은 제각기 개별성을 가진 생명으로서 성격도, 건강 상태도 모두 다르다. 사람이 어떻게 보호하느냐에 따라 친화적이고 구김살 없는 건강한 동물이 될 수도 있고, 그 동물의 성격과 기질에 따라 몇 년이 걸려서야 겨우 마음을 열게 되는 경우도 있다"며 "'유기견은 ~하다'라고 재단하는 것 자체가 동물을 대상화하고 물건과 같이 취급함을 알아야 한다"라고 지적했다.

또 "출연진이 오해를 살 발언을 하거나 사실관계가 불분명한 발언을 한다면 제작진은 현장에서 멘트를 보완해달라는 요청을 할 수 있어야 한다. 그것이 어렵다면, 이를 편집하여 송출하지 않아야 한다"며 김희철의 발언을 그대로 방송에 내보낸 제작진을 탓했다.

그러면서 카라는 "유기동물들은 법률의 허점과 더불어 방송에서 만들어지는 프레임으로 더 사각지대로 내몰리고는 한다. 카라는 '펫키지' 제작진에 깊은 우려를 표하며, 방송이 시대의 흐름에 역행하지 않고 좋은 영향력을 만드는 방향으로 선회하기를 바란다"라고 밝혔다.

반면 김희철의 발언을 옹호하는 의견들도 많다. 유기견을 입양해 잘 키우면 좋겠지만, 실제로 서로 힘들어하다가 파양하는 경우도 있다며 김희철의 의견에 동의하는 반응도 나온다. 또 김희철은 그저 유기견을 키우는 견주에 대한 존경하는 마음을 표현하고 유기견 입양에 신중해야 한다는 의견을 전한 것뿐인데, 마치 유기견 입양을 반대하는 것처럼 몰아가는 것은 지나치다는 반응도 많다.

[사진=JTBC 방송 캡처]

(SBS연예뉴스 강선애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