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전세 사는 2분위 가구, 보증금 1년 새 41%↑

전세 사는 2분위 가구, 보증금 1년 새 41%↑

유영규 기자

작성 2021.08.30 08:1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전세 사는 2분위 가구, 보증금 1년 새 41%↑
전세로 거주하는 중산층 가구의 전세보증금이 1년 새 두 자릿수 상승률을 기록했습니다.

오늘(30일) 연합뉴스 분석에 따르면 올해 2분기 기준 전국 1인 이상 가구 가운데 전세로 거주 중인 가구의 전세보증금 평균은 1억5천989만3천 원으로 1년 전(1억5천670만8천 원)보다 318만5천 원(2.0%) 늘었습니다.

분위별로 전세보증금을 보면 1분위(소득 하위 20%)가 8천289만 원으로 322만 원(-3.7%) 줄었습니다.

4분위(소득 상위 20~40%)는 1억6천609만 원으로 955만 원(-5.4%) 줄었고, 5분위(소득 상위 20%)도 2억8천273만 원으로 481만 원(-1.7%) 감소했습니다.

반면 2분위(소득 하위 20~40%)는 전세 보증금(1억2천176만 원)이 3천546만 원(41.1%) 급증했습니다.

3분위(소득 상위 40~60%) 역시 전세 보증금(1억3천662만 원)이 1천677만 원(14.0%) 증가했습니다.

전세 보증금 급증이 2·3분위 중산층 가구에 집중된 것입니다.

다만 이는 전국 평균치이므로 실제 지역별·가구별 보증금 변동 추이와는 다를 수 있습니다.

월세 지출 역시 분위별로 추이가 엇갈렸습니다.

올해 2분기 보증부 월세로 거주하는 가구의 실제주거비(월세) 지출 평균은 32만9천872원으로 1년 전(32만2천706원)보다 7천166원(2.2%)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분위별로는 4분위(7.7%)와 2분위(2.9%)의 월세 지출은 늘어난 반면, 1분위(-2.5%), 3분위(-2.3%), 5분위(-3.9%)의 지출은 줄었습니다.

이외 2분기 전국 전체 가구의 주거·수도·광열 지출은 5분위가 45만7천 원으로 1년 전보다 38.5% 늘었습니다.

2분위도 주거비 지출이 작년 동기보다 3.1% 늘었습니다.

나머지 1분위(-7.1%), 3분위(-1.9%), 4분위(-1.1%)는 1년 전보다 주거비 지출 금액이 줄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