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美 정보기관들, 추가 조사에도 코로나바이러스 기원 결론 못 내

美 정보기관들, 추가 조사에도 코로나바이러스 기원 결론 못 내

안상우 기자 asw@sbs.co.kr

작성 2021.08.28 06:3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美 정보기관들, 추가 조사에도 코로나바이러스 기원  결론 못 내
▲ 중국 우한 시장

미국 정보기관들이 전 세계를 휩쓴 코로나19의 기원을 두고 여전히 확정적인 결론을 내리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AP 통신과 CNN 방송은 현지 시간으로 어제(27일) 미 국가정보국, DNI가 공개한 보고서에서 미 정보기관들이 코로나바이러스의 기원에 대해 결정적인 결론을 내리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보도했습니다.

코로나바이러스는 당초 중국 우한의 시장에서 동물로부터 사람에게 전염되면서 시작됐다는 자연발생설이 유력한 기원으로 받아들여졌습니다.

그러나 세계보건기구, WHO의 역학 조사 등에서 뚜렷한 최초 전염원과 전염 경로가 드러나지 않으면서 우한바이러스연구소에서 이 바이러스가 유출된 뒤 전 세계로 퍼져나갔다는 연구소 유출설도 힘을 받기 시작했습니다.

미 정보기관들도 이를 두고 평가가 엇갈리면서 2곳은 동물 유래설을, 다른 1곳은 실험실 유출설에 무게를 실었습니다.

그러자 조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5월 "확정적 결론에 가까워지도록 해달라"며 90일간 추가 조사를 한 뒤 결론을 보고하라고 지시했습니다.

이번 보고서는 90일간의 추가 조사 뒤 나온 것입니다.

그러나 미 정보기관은 여전히 자연 발생설과 연구소 유출설 가운데 어느 쪽이 더 정확할지를 놓고 갈라져 있다고 CNN은 전했습니다.

정보기관 4곳은 낮은 수준의 확신을 갖고 코로나바이러스가 동물에서 사람에게 전염된 것으로 보인다고 결론 내렸습니다.

그러나 다른 1곳은 중간 정도의 확신을 갖고 첫 인간 감염자는 연구소와 연계된 것으로 보인다고 판단했습니다.

다만 이들 두 가지 가설이 모두 개연성이 있다는 데 대해서는 정보기관 간에 통일된 합의가 형성돼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또 일부 가설은 가능성이 낮다고 보고서는 결론 내렸습니다.

보고서는 코로나바이러스가 생물학 무기로서 개발된 것은 아니라고 평가했습니다.

미국의 일부 공화당 의원들은 이런 가능성을 제기해왔습니다.

또 대부분의 정보기관이 확신은 못 하지만 코로나바이러스가 유전적으로 합성됐을 가능성은 낮다고 평가했습니다.

중국 지도부도 글로벌 팬데믹이 시작하기 전까지는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해 모르고 있었을 것으로 보고서는 판단했습니다.

전 세계 과학계의 대체적인 합의는 여전히 이 바이러스가 동물에서 사람으로 전염됐다는 쪽이라고 AP는 전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