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탁구 서수연, 단식 4강 진출…한국 첫 메달 확보

탁구 서수연, 단식 4강 진출…한국 첫 메달 확보

권종오 기자

작성 2021.08.27 18:0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탁구 서수연, 단식 4강 진출…한국 첫 메달 확보
2016년 리우 패럴림픽 탁구 은메달리스트 서수연(35세·광주시청)이 2020 도쿄 패럴림픽에서 한국 대표팀의 첫 메달을 확보했습니다.

서수연은 27일 오후 도쿄 체육관에서 열린 2020 도쿄 패럴림픽 여자 탁구 단식(스포츠등급 1-2) 8강전에서 아나 프로불로비치(38세·세르비아)를 3대 0(11-4 11-7 11-6)으로 물리치고 4강에 진출했습니다.

이번 대회 탁구 단식은 3∼4위전을 치르지 않고 공동 3위로 시상하기 때문에, 준결승에만 오르면 동메달을 확보합니다.

서수연의 최종 메달 색깔은 28일 정해집니다.

서수연은 26일 치른 예선에서 마리암 알미리슬(39세·사우디아라비아)과 나데즈다 프쉬파셰바(62세·러시아패럴림픽위원회)를 각각 3대 0, 3대 2로 누르고 8강에 올랐습니다.

프쉬파셰바와 예선 두 번째 경기에서는 첫 2세트를 내주며 위기를 맞았지만, 이후 내리 3세트를 따내며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습니다.

2013년 국가대표가 된 서수연은 2014년 인천 장애인 아시안게임에서 은메달을 따냈습니다.

2016 리우 패럴림픽에선 결승에서는 리우징(중국)에게 패배해 은메달을 획득했는데 두 번째 패럴림픽인 도쿄 대회에서는 반드시 금메달을 따겠다는 각오입니다.

정영아 (사진=대한장애인체육회 제공, 연합뉴스)

정영아(42세)도 여자 탁구 단식(스포츠등급 5) 8강전에서 판와스 싱암(20세·태국)을 3대 1(10-12 11-9 11-5 11-7)로 누르고 4강에 진출하며 동메달을 확보했습니다.

(사진=대한장애인체육회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