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다시 울려 퍼진 '동해 바다'…기적의 '고시엔 4강'

다시 울려 퍼진 '동해 바다'…기적의 '고시엔 4강'

유병민 기자

작성 2021.08.27 07:4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일본 고교야구 최고 무대 여름 고시엔에서 한국계인 교토 국제고가 4강에 진출했습니다. 고시엔 야구장엔 '동해 바다'로 시작하는 한국어 교가가 다시 한 번 울려 퍼졌습니다.

유병민 기자입니다.

<기자>

교토 국제고는 쓰루가케히고와 8강에서 짜릿한 역전극을 펼쳤습니다.

2대 0으로 뒤진 8회말 밀어내기 볼넷과 내야 땅볼로 동점을 만들었고, 9회 말 원아웃 2루 기회에서 마쓰시타의 우전 안타에 이은 수비 실책을 틈타 2루 주자가 홈까지 파고들어 짜릿한 끝내기 승리를 거두며 환호했습니다.

대회 전통에 따라 승리한 교토국제고의 한국어 교가가 고시엔에 울려 퍼졌습니다.

1947년 재일교포 교육시설로 문을 연 교토 국제고는 2003년 일본 정부의 인정을 받아 정식 학교가 됐습니다.

전체 학생 수는 130여 명뿐이고, 야구부 전원을 포함해 일본 국적 학생이 60%를 넘지만, 한국어는 물론 한국사까지 가르치며 한국의 뿌리를 이어왔습니다.

야구부는 운동장이 작아 내야 훈련만 할 수 있는 열악한 환경에도 부단한 노력으로 지역 최강자로 올랐고, 지난 3월 봄 고시엔 16강에 이어 최고 무대인 여름 고시엔에 첫 출전해 4강에 진출하며 기적 같은 이야기를 써 내려가고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