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영상] 퇴근길 쏟아진 폭우…순식간에 잠긴 8차선 도로

[영상] 퇴근길 쏟아진 폭우…순식간에 잠긴 8차선 도로

KNN 이태훈 기자

작성 2021.08.26 07:34 수정 2021.08.26 08:0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어제(25일) 부산에서는 퇴근 시간 무렵 갑자기 폭우가 쏟아져 도심 곳곳이 침수됐습니다. 도로가 물에 잠기면서 차량 정체가 이어졌고 건물 담벼락이 무너지는 등 피해가 잇따랐습니다. 

KNN 이태훈 기자입니다.

<기자>

갑작스러운 폭우에 부산 광안리 일대가 완전히 물에 잠겼습니다.

산에서 내려온 빗물이 도로로 쏟아지면서 차들이 아슬아슬하게 지나갑니다.

부산의 한 아파트 인근 재개발 공사현장에서도 토사가 쏟아져 내립니다.

[송영훈/부산 부산진구 : 더 깊이 파이고 생각보다 화면에 보이는 것보다 더 위협적으로 느껴져요.]

해운대구의 한 8차선 도로는 순식간에 물에 잠기면서 차들이 오도 가도 못하고 길게 늘어서 있습니다.

도심 곳곳이 침수되면서 퇴근시간 극심한 차량 정체가 이어졌습니다.

강한 장대비는 자정까지 내리다 그쳤다를 반복했습니다.

부산 남구에서는 담벼락 붕괴 사고도 발생했습니다.

갑작스레 내린 집중호우에 토사가 유실되면서 건물 담벼락도 함께 무너져 내렸습니다.

부산 양정동에서는 우수관로에서 빗물이 넘치면서 침수 피해가 잇따랐습니다.

비가 그친 뒤에도 역류한 흙탕물은 계속해서 도로로 쏟아집니다.

모래주머니를 쌓고 새벽까지 긴급 복구작업이 진행됐습니다.

부산 가덕도에는 시간당 69.5mm의 폭우가 내리는 등 부산에서는 150mm 상당의 많은 비가 내렸습니다.

또 부산에서는 차량이나 건물이 침수되면서 6명이 긴급 구조되기도 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