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왜 내 이름이?"…구교환이 '러브레터'로 오해한 대본

"왜 내 이름이?"…구교환이 '러브레터'로 오해한 대본

SBS 뉴스

작성 2021.08.25 18:0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왜 내 이름이?"…구교환이 러브레터로 오해한 대본
넷플릭스 시리즈 'D.P.'의 주역 구교환이 대본을 보고 겪은 유쾌한 해프닝을 전했습니다.

오늘(25일) 넷플릭스 시리즈 'D.P.'의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습니다. 제목 'D.P.'는 탈영병들을 잡는 군무 이탈 체포조(Deserter Pursuit)를 뜻하는 단어로, 김보통 작가의 웹툰 'D.P 개의 날'을 원작으로 한 드라마입니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한준희 감독과 배우 정해인, 구교환, 김성균, 손석구가 참석해 작품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습니다.


원작에 없던 새로운 캐릭터 '한호열'을 연기한 구교환은 이날 "대본이 러브레터처럼 느껴졌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습니다. 이에 대해 구교환은 "대본 유출을 방지하기 위해 적힌 이름을 보고 러브레터로 오해했다"며 "'왜 내 이름이 쓰여 있지?'라고 생각하면서 대본을 읽었는데 감독님의 따뜻한 시선들이 느껴졌다"고 전했습니다.

D.P로 차출된 이등병 '안준호'를 연기한 정해인은 "대본을 만화책 보듯이 봤다. 페이지를 한 장 한 장 넘기며 모습을 상상하는데 구체적으로 그려지면서 너무 재미있게 봤다. 등장인물들도 다양한 매력이 있어서 캐릭터 보는 맛도 상당했다"고 밝혀 드라마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습니다.


정해인은 또 "구교환의 기가 막힌 애드리브에 배가 아플 정도로 웃어 촬영이 중단된 적도 있다"며 두 배우의 차진 케미를 예고했는데요, 이에 구교환은 "사실 감독님의 지도하에 살짝 애드리브를 한 것이다. 전적으로 제가 하지는 않았다"며 겸손한 모습을 보였습니다.

오는 27일 공개되는 'D.P.'는 탈영병들을 잡는 군무 이탈 체포조 준호와 호열이 다양한 사연을 가진 이들을 쫓으며 미처 알지 못했던 현실을 마주하는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입니다. D.P로 차출된 이등병 안준호 역은 정해인이 맡았으며, 구교환은 D.P조 조장 한호열로 분해 완벽한 팀워크를 선보일 예정입니다.


(사진=넷플릭스, 나무엑터스)

(SBS 스브스타) 

(SBS연예뉴스 지나윤 에디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