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에이핑크 정은지, 스토커 고소…"자택까지 찾아와"

에이핑크 정은지, 스토커 고소…"자택까지 찾아와"

유영규 기자 sbsnewmedia@sbs.co.kr

작성 2021.08.25 13:1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에이핑크 정은지 (사진=라이프타임 제공, 연합뉴스)
걸그룹 에이핑크 정은지가 1년 넘게 자신을 괴롭힌 스토커를 결국 고소했습니다.

소속사는 지난 20일 법무법인 우리를 통해 정은지의 스토킹 가해자를 경범죄 처벌법과 정보통신망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의 위반 혐의로 고소했다고 오늘(25일) 밝혔습니다.

플레이엠은 해당 스토커가 지난해 3월부터 정은지를 지속적이고 악의적으로 스토킹했다고 주장했습니다.

플레이엠은 "접근하지 말 것을 여러 차례 요구했지만, 최근 정은지의 자택까지 찾아오는 등 정도가 심해졌다"며 법적 대응을 하게 된 배경을 설명했습니다.

정은지는 지난달 소셜미디어에 "요즘 집 앞까지 찾아오는 사람들도 있다"며 "나도 너무 싫지만, 주변 사람들한테도 피해라 본인 마음과 기분만 우선인 사람들은 나도 존중 못 해줄 것 같다"는 글을 남기기도 했습니다.

(사진=라이프타임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