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집까지 찾아온 스토커"…정은지 소속사, 결국 칼 빼들었다

"집까지 찾아온 스토커"…정은지 소속사, 결국 칼 빼들었다

SBS 뉴스

작성 2021.08.25 10:4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집까지 찾아온 스토커"…정은지 소속사, 결국 칼 빼들었다

에이핑크 멤버 정은지가 스토커에게 결국 칼을 빼들었다.

25일 뉴스1에 따르면 정은지 소속사 플레이엠 엔터테인먼트는 수차례 정은지의 집까지 찾아오며 사생활을 침해한 스토커에 대해서 정식으로 고소장을 접수했다.

앞서 정은지는 지난달부터 사생활을 침해하는 이들에게 공개적으로 경고했다.

정은지는 SNS에서 "요즘 집 앞까지 찾아오는 사람들도 있는데 나도 너무 싫지만 주변 사람들한테도 피해"라며 "본인 마음과 기분만 우선인 사람들은 나도 존중 못해줄 것 같다"는 글을 남겼다.

또 온라인 상에서도 사생활 침해를 하는 이들에 대해서도 정은지는 "콩이(반려견) 사진 내가 올린 거나, 라이브 한 것 외에 억지로 캐내서 받아낸 사진 돌아다니는 것 보이면 좀 화날 것 같다. 알아서 정리해달라."고 경고의 글을 남겼다.

하지만 이 글을 올린 뒤에도 스토커가 경고를 어긴 뒤 수차례 접근을 시도했고 최근 자택까지 찾아옴에 따라 정은지의 소속사가 법적 대응에 나서며 경찰에 신속한 대응을 촉구했다.



(SBS연예뉴스 강경윤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