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수근 아내, 다시 신장 이식 권유받았다 "뇌사자 대기…남편에게 고마워"

이수근 아내, 다시 신장 이식 권유받았다 "뇌사자 대기…남편에게 고마워"

SBS 뉴스

작성 2021.08.25 09:02 수정 2021.08.25 15:4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이수근 아내, 다시 신장 이식 권유받았다 "뇌사자 대기…남편에게 고마워"
개그맨 이수근의 아내 박지연 씨가 다시 신장 이식을 받아야 한다는 소식을 전하며 남편에게 고마운 마음을 표현했다.

박지연 씨는 25일 새벽 자신의 SNS에 장문의 글을 올려 건강 상태를 전했다.

박 씨는 "아침부터 움직여 (병원에 가서) 혈관 보고 왔다. 혈류가 너무 세서 지금 당장은 아니라도 장기적으로는 심장이 엄청 무리가 되어서 걱정된다는 말씀과 혈관에 문제점들이 생길 거라는 말씀(을 들었다)"라고 의사의 소견을 설명했다.

이에 박 씨는 "아직은 내가 몸으로 느끼는 바가 없어 와닿지 않아 어리둥절해 멍하니 있는데, 아직 젊으니 이식을 다시 한번 해보는 건 어떻겠냐는 권유에 처음 이식수술에 너무 고생했던 지라 강하게 '안 해요'라고 했다"고 털어놨다.

하지만 박 씨는 "제가 이식했던 10년 전보다 약도 좋아지고 기술도 좋아져 삶의 질이 달라진다는 말씀에 생각이 많아졌다"면서 "이식을 하고 싶다고 당장 되는 것도 아니지만 뇌사자 대기를 걸어놓고서 기대 안 했던 제가 의사 선생님 말씀이 귓가를 맴돌고, 간호사 선생님의 잠깐이지만 나의 마음을 알아주시는 눈빛과 따뜻한 말씀에 희망이라는 두 글자를 잠시나마 꺼내본 하루였다"고 소회를 밝혔다.

그러면서 "10년이면 강산도 바뀐다는데 저의 삶도 바뀔 수 있을까요"라며 걱정스러우면서도 희망을 품은 마음을 드러냈다.

특히 박 씨는 남편 이수근에게 고맙고 미안한 마음을 표현했다.

그는 "병원을 다니면 저도 힘들지만 옆에 있는 가족이 더 힘들 건데, 예민함 다 받아주고 희망적인 말로 미래를 그려주는 남편이 다시 한번 감사한 밤"이라며 "오늘도 남편 앞에서는 '고맙다' 하면서 시크하게 저녁 차려주는 게 다였지만. 무엇보다 여기서 더 아프지 않아야 남편 어깨의 짐을 덜어주는 거겠죠"라고 했다.

이어 "또다시 내일 투석 걱정하는 밤이고 내일의 해가 뜰 테니, 내일의 하루나 일단 잘 지내보겠다. 다들 오늘 하루 수고했고, 건강하자"라고 다짐했다.

이수근과 박지연 부부는 지난 2008년 결혼해 슬하에 두 아들을 두고 있다. 아내 박지연 씨는 둘째를 임신했을 당시 임신중독증으로 신장에 무리가 왔고, 지난 2011년 친정아버지의 신장을 이식받는 수술을 했다. 이수근은 올해 초 한 방송에서 아내가 신장 이식수술을 받았지만 "그게 다 망가졌다"며 "투석한 지 3년째다"라고 근황을 전한 바 있다.

[사진=박지연 인스타그램]

(SBS연예뉴스 강선애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