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뒷광고 논란' 한혜연, 활동 중단 1년 만에 복귀 예고…"큰 용기 냈다"

'뒷광고 논란' 한혜연, 활동 중단 1년 만에 복귀 예고…"큰 용기 냈다"

SBS 뉴스

작성 2021.08.25 09:02 수정 2021.08.25 09:0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뒷광고 논란 한혜연, 활동 중단 1년 만에 복귀 예고…"큰 용기 냈다"
'뒷광고 논란'으로 활동을 중단했던 스타일리스트 한혜연이 약 1년 만에 활동 재개를 알렸다.

한혜연은 24일 오후 자신의 유튜브 채널 '슈스스TV'에 "헬로우, 베이비들. 정말 오랜만이지"라고 시작하는 글을 남겼다.

그는 "어떻게 지냈어? 코로나 때문에 모두들 힘들게 지냈지?"라고 안부를 물으며 "코로나도 코로나지만 여러모로 고민하고 생각하다 보니 벌써 일 년이 되었다"며 시간의 흐름을 설명했다.

이어 "처음 유튜브를 시작하던 때를 생각해봤다. 그 동안 매거진이나 방송에서 다루지 못했던 패션 콘텐츠를 여러 사람과 나누기에 유튜브는 좋은 기회였다. 앞만 보고 달리다 보니 부족하고 놓친 부분이 많았고 질책하는 사람도 우려하는 사람도 많았지만, 다시 베이비들 앞에 서기 위해 어렵지만 큰 용기를 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초심으로 돌아가 최선을 다해 슈스스 티비를 다시 한번 만들어보려 한다. 열심히 할 테니 지켜봐주면 좋겠다"며 "새로운 콘텐츠로 만날 때까지 다들 건강하기"라고 유튜브 콘텐츠를 통한 활동 재개를 예고했다.

한편 한혜연은 지난해 7월 이른바 '뒷광고' 논란에 휩싸였다. '내돈내산'(내가 돈 주고 내가 산)이라며 선보였던 제품들 중 일부가 협찬 광고였다는 사실이 알려지고, '슈스스TV'가 과장 광고 및 PPL 표기 누락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되며 뭇매를 맞았다.

이에 한혜연은 "여러분께 혼란을 드린 점 너무 죄송하다. 돌이킬 순 없지만 스스로에게 많이 실망하고, 댓글 하나하나 보면서 많은 것을 통감하고 있다"라며 "앞으로는 PPL의 명확한 표기로 여러분을 두 번 다시 실망시키지 않는 채널이 되도록 더욱 철저하게 관리하겠다. 여러분의 질타와 글을 읽고 다시 한번 새기면서 더 좋은 채널을 만들도록 노력하겠다. 다시 한번 죄송하다"라고 사과한 후 활동을 중단했다.


(SBS연예뉴스 강선애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