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엑소 찬열 이어 NCT 루카스까지…사생활 논란 '또 악재'

엑소 찬열 이어 NCT 루카스까지…사생활 논란 '또 악재'

SBS 뉴스

작성 2021.08.24 14:31 수정 2021.08.24 16:2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엑소 찬열 이어 NCT 루카스까지…사생활 논란 또 악재
그룹 엑소 찬열에 이어 NCT 멤버 루카스가 전 여자친구의 사생활 폭로로 인해 논란에 휘말렸다.

최근 루카스의 전 여자친구라고 주장한 누리꾼 A 씨는 루카스와 주고받은 대화 메시지를 공개하면서 "루카스가 가스라이팅을 해 가족과도 사귀는 것에 대해 말할 수 없었다"면서 "헤어진 뒤에도 '보고싶다'고 한 뒤 쉬는 날마다 호텔과 사는 아파트로 찾아왔다"고 주장했다.

이 누리꾼은 루카스가 가스라이팅뿐 아니라 데이트 비용을 자신에게 전담시켰다고 폭로했다.

A 씨는 "호텔 비용이며 뭐며 돈을 다 쓰게 하고 심지어 담배까지 사오라고 하더라"라면서 "본인은 연예인이라 밖에 나가서도 안 되고 카드 쓰면 매니저한테 걸린다고 했다. 매번 호텔에 와서 룸서비스 먹고 잠만 자고 갔으며 체크아웃 한 순간부터 연락이 두절되고 불편하다 선 긋고 고맙다는 말 한 마디 없이 내가 본인 돈 내주는 걸 너무 당연하게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최근 중국에 갔을 때도 계속 이런 식으로 연락하다가 한 달 전쯤 괘씸해서 내가 고소하겠다고 하니까 다음날 바로 카카오톡 탈퇴하고 번호도 바꿨다. X뱀질 당하면서 사귀었는데 차라리 팬으로 남을 걸 후회한다"고 덧붙였다.

A 씨는 루카스의 중국 모바일 메신저 위챗으로 대화한 내용과 함께 루카스가 보낸 음성과 사진, 호텔 예약 내역 등을 증거물로 공개하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루카스는 아직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SM엔터테인먼트 소속 아이돌그룹 멤버가 전 여자친구의 폭로로 곤혹을 치른 건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해 10월 엑소 멤버 찬열의 전 여자친구라고 주장하는 또 다른 누리꾼이 '찬열이 자신과 교제한 기간 동안 수많은 여성과 바람을 피웠다'고 폭로해 논란이 됐다. 이에 대해 찬열은 폭로 4개월 만에 팬들에게 사과했으며 곧이어 군 입대 소식을 알렸다.

(SBS연예뉴스 강경윤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