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국민의힘 12명·열린민주당 1명 부동산 불법 거래 의혹"

"국민의힘 12명·열린민주당 1명 부동산 불법 거래 의혹"

곽상은 기자 2bwithu@sbs.co.kr

작성 2021.08.24 01:39 수정 2021.08.24 10:4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국민권익위원회가 국민의힘을 비롯한 6개 야당 소속 국회의원들과 그 가족에 대한 부동산 거래 전수조사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국민의힘에선 12명, 열린민주당은 1명의 불법 거래 의혹이 드러났는데, 열린민주당 의원은 김의겸 의원으로 확인됐습니다.

보도에 곽상은 기자입니다.

<기자>

국민권익위원회가 이번에 조사한 대상은 국민의힘과 비교섭단체 5개 정당 소속 국회의원과 그 가족을 합쳐 모두 507명입니다.

권익위는 이들의 지난 7년간 부동산 거래 내역 전체와 현재 보유 중인 부동산을 조사한 결과, 13명에 대한 불법 거래 의혹 14건을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국민의힘 소속이 12명, 열린민주당 소속 1명입니다.

국민의힘의 경우 농지법 위반 의혹이 6건으로 가장 많고 토지보상법이나 건축법, 공공주택특별법 위반 의혹이 4건, 편법증여 등 세금 탈루 의혹 2건, 부동산 명의신탁 의혹이 1건입니다.

열린민주당 1명은 업무상 비밀을 이용한 경우였는데, 해당 의원은 김의겸 의원으로 드러났습니다.

권익위는 13명을 정부합동특별수사본부에 수사 의뢰하고 각 정당에도 조사 결과를 통보했습니다.

김의겸 의원의 경우 청와대 대변인직 퇴진의 이유였던 서울 흑석동 상가가 이번에도 문제로 지목됐습니다.

김 의원은 2018년 25억 7천만 원에 사들인 상가를 이듬해 34억 5천만 원에 팔았는데, 이 과정에서 미공개 정보를 이용했다는 의혹은 적극 부인하고 있습니다.

김 의원은 또 "시민단체가 고발한 뒤, 1년 8개월이 지나도록 검찰이 결론을 내놓지 않는다"면서 "합수단 조사에 적극 협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