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추미애 "김종민이 '쿠데타' 검사 인사청탁"…金 "사실 아냐"

추미애 "김종민이 '쿠데타' 검사 인사청탁"…金 "사실 아냐"

강민우 기자

작성 2021.08.23 20:3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추미애 "김종민이 쿠데타 검사 인사청탁"…金 "사실 아냐"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지난해 12월,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지도부 당시 최고위원이었던 김종민 의원으로부터 '검찰 인사청탁'을 받았다고 주장한 데 이어, 그 배경에 윤석열 전 검찰총장 중심의 조직적 쿠데타가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인 추미애 전 장관은 그제(21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출연, "지난해 12월, 윤석열 당시 검찰총장 징계에 항의하며 사표를 낸 서울중앙지검1차장이 사의를 철회하겠다고 했다."라고 말했습니다.

추 전 장관은 "'낙장불입'이라고 일축하자 이 친구가 김종민 의원을 찾아가 장관을 상대로 항명한 게 아니니 사표를 안 낸 걸로 해달라."라고 말했고, 김 의원은 "잘 봐줄 수 없나요."라며, 인사청탁을 해왔다."라고 덧붙였습니다.

김 의원은 이에 대해 "전혀 사실이 아니다. 그 검사는 전혀 모르는 사람"이라면서, "그 전이나 후나 만난 적도 통화한 적도 없는 사람"이라고 반박했습니다.

그러면서, "서울중앙지검1차장 검사 사표 제출에 대해 전해 들은 이야기를 추 전 장관에게 전한 것이 전부"라면서, "추 전 장관이 직접 의사 확인했다고 했고 저도 알았다고 끝난 일"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전해 들은 이야기는 확인할 필요가 있는 이야기였다. 당연히 제가 추 장관에게 한 이야기도 민주당 최고위원으로서 마땅히 해야 할 일을 한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그러자 추 전 장관은 오늘, "당사자가 주변의 압력을 받았다고 하면 김 의원의 누구의 외압을 받았는지 밝혀야 할 일"이라며, "김 의원이 잘 아실 것"이라고 쏘아붙였습니다.

이어, 이와 같은 논란의 배경에 윤석열 전 검찰총장 중심의 조직적 쿠데타가 있었다며, 김욱준 서울중앙지검 1차장을 '주동자'라고 묘사했습니다.

추 전 장관은 "김 차장검사가 다른 차장검사들을 선동해 지검장에게 동반 사표를 내자고 했다."라며, "(윤석열 전 총장 측이) 가장 개혁적이던 중앙지검장을 흔들어서 장관의 개혁 의지를 꺾으려는 시도였다. 쿠데타였다."라고 덧붙였습니다.

추 전 장관은 "김 차장검사는 검사들의 조직적인 저항의 주동자였다."리면서, 김 의원을 겨냥, "거기에 대한 엄호를 민주당 의원이 하면 안 되는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