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정부, 탈레반 정부 인정 질의에 "상황 주시"

정부, 탈레반 정부 인정 질의에 "상황 주시"

김혜영 기자

작성 2021.08.23 19:1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정부, 탈레반 정부 인정 질의에 "상황 주시"
아프가니스탄을 장악한 이슬람 무장 조직 탈레반이 한국 등으로부터 합법적인 정부로 인정받기를 원한다고 밝힌 것과 관련해 한국 정부는 상황을 주시한다는 입장을 내놓았습니다.

외교부 당국자는 탈레반이 한국 정부에 이와 같은 공식 입장을 전달해왔는지, 또 자신들이 합법 정부로 인정받길 원하는 데 대한 한국 정부의 입장을 묻는 질문에 "우리는 아프가니스탄 내부 정세변화를 면밀히 주시하고 있다"고만 답했습니다.

앞서 지난 17일 최영삼 외교부 대변인도 "아프간 현지 상황 및 관련 국제사회의 동향 등 여러 상황을 종합적으로 지켜보며 검토해 나갈 것"이라며 "인권을 존중하고 보편적인 국제규범을 준수하는 국가와는 항상 협력한다는 원칙"이라고 언급한 바 있습니다.

이는 탈레반의 아프간 정부 운영 방식 등에 따라 외교적 협력 관계를 맺을지를 결정할 것이라는 의미로 풀이됩니다.

미국과 유럽 국가들을 비롯한 서방에서도 탈레반 정권을 인정할지에 대한 입장 표명을 자제하는 대신 거리 두기에 나서고 있습니다.

제이크 설리번 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지난 17일 탈레반의 공식 인정 질문에 "현재 답을 하기는 시기 상조"라며 "탈레반이 어떻게 나아가려 하는지 보여주기에 달렸다"고 답했습니다.

블링컨 장관도 현지시간으로 어제(22일) 미국이 시민 등의 대피를 위해 탈레반과 접촉하는 것이 아프간에 합법성을 부여하는 것이냐는 질문에 "그렇지 않다"며 탈레반이 카불을 점령한 현실 탓에 대피 과정에서 충돌을 피하기 위한 실무적 관계라고 말했습니다.

미국 다음으로 아프간에 가장 큰 규모의 군을 파병했던 영국의 보리스 존슨 총리는 지난 15일 "아무도 성급히 탈레반 정권을 인정하지 않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반면, 화춘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6일 "아프간 인민의 염원과 선택을 존중한다"고 밝혀 탈레반 정권을 인정하겠다는 뜻을 밝혔고, 17일에는 탈레반을 향해 '아프간의 새 정권'이라고 칭하기도 했습니다.

지난 18일에는 신장 위구르족 독립운동 세력인 동투르키스탄 이슬람 운동, ETIM이 같은 수니파인 탈레반을 등에 업고 세를 확산할 가능성을 우려한 듯 "탈레반이 동투르키스탄 이슬람 운동을 포함한 각종 테러 단체를 단호히 타격하고, 어떠한 세력도 아프간의 영토를 이용해 이웃 나라의 안전을 위협하는 것을 허락하지 않겠다는 약속을 철저히 지키기 바란다"는 입장을 냈습니다.

올레그 시로몰로토프 러시아 외무부 차관은 "새로운 아프간 정권이 질서를 회복하기 시작했고, 누구의 무력 지원도 필요로 하지 않는다"고 말해 사실상 탈레반에 대한 우호적 입장을 피력했습니다.

탈레반의 문화위원회 소속 간부인 압둘 카하르 발키 (사진=압둘 카하르 발키 제공, 연합뉴스)

앞서 탈레반의 대외 홍보창구인 문화위원회 소속 간부 압둘 카하르 발키는 오늘(23일) 연합뉴스와 인터뷰에서 "우리는 한국뿐 아니라 전 세계로부터 아프간의 합법적인 대표 정부로 인정받기를 희망한다"고 말한 바 있습니다.

(사진=압둘 카하르 발키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