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김의겸, 업무상 비밀 이용 의혹"…"사실 아냐"

"김의겸, 업무상 비밀 이용 의혹"…"사실 아냐"

고정현 기자

작성 2021.08.23 20:28 수정 2021.08.23 21:3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국민권익위가 밝힌 열린민주당 소속 의원은 청와대 대변인 출신인 김의겸 의원으로 확인됐습니다. 서울 흑석동 상가를 매입하는 과정에 업무상 비밀을 이용한 의혹이 있다는 건데 김 의원은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습니다.

이어서 고정현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6월, "'흑석 김의겸'부터 낱낱이 조사받겠다"고 자신의 SNS에 썼던 열린민주당 김의겸 의원.

권익위의 부동산 전수조사를 받으라고 국민의힘을 압박한 거였는데, 오늘(23일) 권익위가 발표한 부동산 투기 의혹 대상자에는 자신이 포함됐습니다.

[김태응/국민권익위원회 부동산거래특별조사단장 : 열린민주당 1명의 의원과 관련하여 업무상 비밀이용 의혹 1건이 확인되었고….]

청와대 대변인직 퇴진의 이유였던 서울 흑석동 상가가 이유로 지목됐습니다.

김 의원은 지난 2018년, 25억 7천만 원에 상가를 사들였다가 2019년에 34억 5천만 원에 팔았는데, 시세 차익은 기부한 걸로 알려졌습니다.

김 의원은 "공직자가 무리하게 빚내서 집을 샀단 비판은 감수할 수 있지만, 미공개 정보 이용은 결코 사실이 아니"라고 반발했습니다.

또 "시민단체가 고발한 뒤, 검찰이 1년 8개월 지나도록 결론을 내놓지 않는다"면서 "합수단 조사에 적극 협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권익위는 "수사 중인 사안으로 새로 밝혀진 의혹은 없다"면서도 "법령 위반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수사기관에 송부했다"고 알렸습니다.

정부기관 가운데서는 처음으로 '의혹이 있다'고 판단한 셈입니다.

한편, 지난 6월 권익위가 부동산 투기 의혹 대상으로 발표한 민주당 의원은 12명.

당 지도부의 탈당 권유에도 비례대표 2명만 출당됐을 뿐, 지역구 10명은 탈당이 이루어지지 않았습니다.

이 가운데 농지법 위반 의혹을 받은 우상호 의원은 최근 경찰에서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영상취재 : 김흥식·김승태, 영상편집 : 김종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