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권익위 "국민의힘 12명 · 열린민주 1명, 부동산 불법거래 의혹"

권익위 "국민의힘 12명 · 열린민주 1명, 부동산 불법거래 의혹"

곽상은 기자

작성 2021.08.23 20:27 수정 2021.08.23 21:3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국민권익위원회가 국민의힘을 비롯한 6개 야당 소속 국회의원들과 그 가족에 대한 부동산 거래 전수조사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국민의힘에서는 12명, 열린민주당은 의원 1명이 불법 의혹이 있다고 판단했습니다.

먼저, 곽상은 기자입니다.

<기자>

국민권익위원회가 이번에 조사한 대상은 국민의힘과 비교섭단체 5개 정당 소속 국회의원과 그 가족을 합쳐 모두 507명입니다.

등기부등본과 국회 재산신고 내역 등을 토대로 이들의 지난 7년간 부동산 거래 내역 전체와 현재 보유 중인 부동산을 2달 동안 조사했습니다.

그 결과, 국회의원 13명에 대한 불법 거래 의혹 14건을 확인했다고 권익위는 밝혔습니다.

국민의힘 의원이 12명, 열린민주당 소속 1명입니다.

국민의힘의 경우 의원 본인 관련 의혹이 8건, 가족 관련 의혹이 5건입니다.

유형별로는 LH 사태처럼 영농활동 없이 농지를 소유한 농지법 위반 의혹이 6건으로 가장 많고, 토지보상법이나 건축법, 공공주택특별법 위반 의혹이 4건, 편법증여 등 세금 탈루 의혹 2건, 부동산 명의신탁 의혹이 1건입니다.

[김기선/국민권익위원회 심사보호국장 : 국민의힘 그리고 비교섭단체 5당 전체적으로 3기 신도시 관련한 의혹 건은 없다는 말씀드리고요.]

권익위는 정부합동특별수사본부에 수사를 의뢰하고, 각 정당에도 조사결과를 통보했습니다.

지난 6월 민주당에 이어 오늘(23일) 결과까지 나오면서, 전체 의원 300명 가운데 290명에 대한 부동산 의혹 검증이 이루어졌습니다.

각 정당의 의뢰를 받아 진행된 거라 무소속 의원들은 조사 대상에 포함되지 않았습니다.

또, 국민의힘으로 최근 복당한 윤상현 의원과 국가안보상 개인정보 보호가 필요한 태영호 의원도 대상에서 제외됐습니다.

(영상취재 : 정성화, 영상편집 : 박정삼)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