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업무상 비밀 이용 의혹' 김의겸, "권익위 조사, 사실 아냐"

'업무상 비밀 이용 의혹' 김의겸, "권익위 조사, 사실 아냐"

강민우 기자 khanporter@sbs.co.kr

작성 2021.08.23 17:5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업무상 비밀 이용 의혹 김의겸, "권익위 조사, 사실 아냐"
국민권익위원회가 야당 의원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부동산 전수조사 결과가 발표된 가운데, 업무상 비밀이용 의혹을 받는 김의겸 열린민주당 의원이 "사실과 달라도 너무 다르다."라며 강력 반발했습니다.

앞서 국민권익위는 오늘(23일), 야당 의원들을 대상으로 진행한 부동산 거래 전수조사 결과, 국민의힘 의원 12명과 열린민주당 의원 1명에게서 부동산 불법 거래 의혹이 드러났다고 밝혔습니다.

여기서 열린민주당 의원은 김의겸 의원인 것으로 드러났는데, 권익위는 김 의원이 연고 없는 지역 부동산을 미공개 정보 등을 이용해 매입했다고 봤습니다.

김 의원은 과거 청와대 대변인 시절 불거졌던 서울 동작구 흑석동 상가 건물 매입 문제를 언급하며, "공직자로서 무리하게 주택을 구입한 행동은 어리석은 짓이었기에, 두고두고 꾸중을 듣겠다."라면서도, "권익위 판단은 사실과 달라도 너무 다르기에 항변하지 않을 수 없다."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지난해 총선 직전인 '더불어민주당 공직후보 검증위원회'로부터 조사를 받았다."라면서, "그 자료를 권익위에 성실히 제출했는데 이런 결론을 내린 것은 이해할 수 없다."라고 주장했습니다.

김 의원이 함께 첨부한 자료는 지난해 1월, 더불어민주당 공직후보검증위 현장조사팀이 진행한 '김의겸 예비후보 흑석동 부동산 관련 쟁점 조사결과'로, "(미공개 정보에 의한 투기가 아닌) 우연히 취득된 경위가 설명된다."라는 내용이 기재되어 있습니다.

김 의원은 그러면서, "피하지 않겠다. 오히려 잘 됐다."라면서, "수사본부의 철저하고 조속한 수사를 기대한다."라고 밝혔습니다.

앞서 김 의원은 지난 6월, 국민의힘 의원들을 향해 "흑석 김의겸부터 조사받겠다."라며, 권익위 조사에 동참할 것을 압박했습니다.

김 의원은 "이번에도 마찬가지"라며, 조사에 적극 협력할 것을 선언했습니다.

한편, 열린민주당 측은 "아직 권익위 조사를 송부받지 못했다."라면서, "이를 검토한 뒤 김 의원에 대한 조치 여부를 결정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