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권익위 "국민의힘 12명 · 열린민주당 1명, 부동산 불법 의혹"

권익위 "국민의힘 12명 · 열린민주당 1명, 부동산 불법 의혹"

이강 기자

작성 2021.08.23 16:2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권익위 "국민의힘 12명 · 열린민주당 1명, 부동산 불법 의혹"
국민권익위원회는 국민의힘 소속 국회의원 중 12명에 대해 본인 혹은 가족의 부동산 거래 과정에서 법령위반 의혹의 소지가 적발됐다고 오늘(23일) 밝혔습니다.

권익위는 오늘 국민의힘을 비롯해 정의당, 국민의당, 열린민주당, 기본소득당, 시대전환 소속 국회의원과 그 배우자 및 직계존비속 등 총 507명의 부동산 거래를 전수조사한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우선 국민의힘에선 12명이 13건의 불법거래를 한 의혹이 드러났습니다.

지난 6월 더불어민주당 대상 조사에서도 적발된 의원의 수는 12명이었습니다.

국민의힘 의원 관련 적발사항은 부동산 명의신탁 의혹 1건, 편법증여 등 세금탈루 의혹 2건 , 토지보상법과 건축법·공공주택특별법 등 위반 의혹 4건, 농지법 위반 의혹 6건입니다.

열린민주당에서는 의원 1명이 1건의 불법 거래를 한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열린민주당을 제외한 4곳의 비교섭단체 소속 의원 중에서는 적발된 사례가 없었습니다.

권익위는 이같은 조사 결과를 정부합동특별수사본부(특수본)에 송부해 수사를 의뢰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