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완도] 밤 10시쯤 근접…만조 겹쳐 해안가 피해 우려

[완도] 밤 10시쯤 근접…만조 겹쳐 해안가 피해 우려

KBC 고우리 기자

작성 2021.08.23 17:1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번 태풍은 전남 지역에는 최대 300mm의 많은 비를 뿌릴 것으로 예상됩니다. 특히 해안가는 바닷물의 수위가 높아지는 대조기라서 더 큰 피해가 우려되는데요. 전남 완도항으로 가보겠습니다.

KBC 고우리 기자, 지금 상황은 어떻습니까?

<기자>

네, 완도항에 나와있습니다.

이곳 완도항에는 점심시간 때까지만 해도 바람이 거의 불지 않았는데요.

시간이 지날수록 바람도 조금씩 거세지면서 지금은 제 뒤로 보이는 것처럼 배들이 조금씩 움직이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태풍이 온다는 소식에 어민들은 일찌감치 배를 정박하고 양식장을 고정하는 등 태풍 준비를 마쳤습니다.

제12호 태풍 '오마이스'는 현재 시속 45km로 서귀포 인근 해상을 지나고 있습니다.

이곳 완도에는 밤 10시쯤 가장 근접할 것으로 예상되는데요.

태풍이 가까워지면 간판이 날아갈 정도인 초속 30m 이상의 돌풍이 몰아칠 것으로 보입니다.

이번 태풍, 바람보다 비가 더 문제입니다.

내일 낮까지 남해안을 중심으로 최대 300mm, 지리산 인근에는 최대 400mm의 세찬 비가 집중되겠는데요.

남해안은 특히 태풍이 근접하는 시기와 만조 때가 맞물리면서 해안가 피해 우려가 큰 상황입니다.

해경은 완도 인근 선박 200여 척을 대피시키는 한편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비상근무 체제에 돌입했습니다.

기상청은 시간당 70mm 이상의 국지성 호우가 쏟아질 수 있다며 시설물 관리에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