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정의용 "미 측 아프간 난민 수용, 협의한 적 없어"

정의용 "미 측 아프간 난민 수용, 협의한 적 없어"

김혜영 기자

작성 2021.08.23 15:37 수정 2021.08.23 16:0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정의용 "미 측 아프간 난민 수용, 협의한 적 없어"
정의용 외교부 장관은 미국 측의 아프가니스탄 난민 수용 문제가 한미간에 협의된 바 없고 가능성도 전혀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정 장관은 오늘(23일) 오후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회의에서 정진석 국민의힘 의원의 관련 질의에 설령 미국 측의 계획대로 일이 추진된다고 하더라도 "비용은 철저히 미 측이 부담해야 할 것"이라면서도 "전혀 협의가 진행되고 있지 않다는 것을 분명히 말씀드린다"고 말했습니다.

정 장관은 이태규 의원의 관련 질의에도 "초보적인 가능성을 초기 단계에 논의한 건 사실이지만, 심각하게 논의된 것은 아니"라며 주한미군에 아프간 난민을 수용할 가능성이 "전혀 없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정 장관은 그러면서 "바이든 대통령도 아프간 난민 중에서 미국으로 이주할 난민들은 아랍에미리트와 카타르, 스페인, 독일 등 4개국을 경유해 추진하는 것이라고 분명하게 밝혔다"고 덧붙였습니다.

정 장관은 다만 한국 정부에 협력해온 현지인 지원과 관련한 김영주 더불어민주당 의원 질의에는 '지원 방법을 고민하고 있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정 장관은 "그동안 정부가 20여년 간 상당한 금액의 원조도 하고, 종합병원이나 여러 프로젝트를 진행했는데, 그 과정에 참여하거나 도움을 준 아프간인 중 한국 이주를 희망하는 분들이 있다"며 "이분들이 안전하게 우리나라로 이동하는 방법에 대해서는 정부도 여러 가지 고민을 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 조태용 의원의 관련 질의에 "아프간에서 우리에게 도움을 준 분들에 대해서는, 별도로 시간을 내서 관련 분야를 총괄하고 있는 최종문 2차관으로 하여금 비보도 조건으로 설명해 드릴 수 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정 장관은 오늘 회의에서 아프간 상황과 연계해 한국의 안보 상황을 우려하는 국민들이 있다는 야당 의원들의 질의에 "황당하다"고 맞받아치며 "전혀 근거가 없는 이야기"라고 일축했습니다.

정 장관은 "아프간 상황을 우리 상황과 비교하는 것은 황당한 비교라고 본다"면서 "대한민국 정부가 아프간 정부와 같은 허약한 정부가 아니다", "어떻게 대한민국 정부를 무능으로 몰락한 아프간 정부와 비교할 수 있느냐"고 답했습니다.

정 장관은 그러면서 "정부는 민주적으로 선출됐을 뿐 아니라 확고한 안보관을 갖고 자체 방위력을 엄청나게 증강시키고 있을 뿐 아니라 한미동맹도 미 행정부 고위 인사들이 거듭 설명한 것처럼, 한국의 안보 상황에 대해선 걱정할 필요가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정 장관은 '아프간 상황과 연계해 한국의 상황을 걱정하는 국민의 우려가 황당한 것이냐'는 정 의원의 질의에 "황당하다고 본다"며 "그것은 전혀 근거가 없는 것이다", "대한민국 국방력이 세계 5~6위"라며 "전혀 그럴 걱정을 할 필요가 없다"고 말했습니다.

정 장관은 그러면서 "평화협정은 한반도에서의 완전한 비핵화 조치에 실질적인 진전이 있을 때 가능한 것"이라며 거듭 우려할 필요가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미 일간 월스트리트저널은 현지시간으로 그제 미국 정부가 한국을 포함한 해외 미군 기지에 아프가니스탄 피란민을 수용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보도한 바 있습니다.

이에 주한미군 사령부는 어제 아프가니스탄 피란민에게 임시 숙소 등을 지원하라는 지시를 아직 받은 바 없다면서도 "만약 임무 수행 지시가 내려지면 주한미군은 한미동맹과 강력한 연합 방위태세를 유지하는 가운데 미국 국무부, 국방부 및 한국 정부와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해 여지를 남겼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