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美 성 김 "北에 적대 의도 없어…언제 어디서든 만날 것"

美 성 김 "北에 적대 의도 없어…언제 어디서든 만날 것"

김혜영 기자

작성 2021.08.23 11:5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美 성 김 "北에 적대 의도 없어…언제 어디서든 만날 것"
미 국무부에서 북핵 문제를 담당하는 성 김 미 대북특별대표가 한미 연합훈련에 반발하는 북한을 향해 해당 훈련이 연례적 방어 훈련일 뿐이라며 언제 어디서든 만나 대화하자는 입장을 재확인했습니다.

성 김 대표는 오늘(23일) 오전 서울 중구 더플라자호텔에서 노규덕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한미 북핵수석대표 협의를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현재 진행 중인 한미 연합 훈련은 한미 양국의 안보를 위해 장기간 지속돼온, 연례적이고 방어적 훈련"이라며 "미국은 북한에 적대적 의도를 갖고 있지 않다"고 밝혔습니다.

성 김 대표는 그러면서 자신이 "언제 어디서나 북한의 카운터파트와 만날 준비가 돼있다"며 북한을 향해 조건 없는 대화 의지도 재확인했습니다.

노규덕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한미 양국이 보건 및 감염병 방역 식수 및 위생 등 가능한 분야에서 북한과의 인도적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며 "국제기구와 비정부기구를 통한 대북 인도적 지원 방안에 대해서도 협의했다"고 밝혔습니다.

노 본부장은 그러면서 한미 양국이 "남북 통신선 복원, 한미 연합훈련 진행 등 관련 상황을 주시하면서 대화가 조속히 재개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성 김 대표도 이와 관련해 "5월 한미 정상이 합의한 대로, 남북 대화를 위한 미국의 지지를 재확인했다"며 "남북 인도적 협력 프로젝트에 대한 지원도 계속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성 김 대표와 노규덕 본부장은 약식 회견에 앞서 진행된 한미 북핵수석대표 협의에서 오는 26일까지 진행되는 한미연합훈련에 대한 북한의 반발을 포함해 한반도 정세를 평가, 공유하고 북한과의 대화 재개 방안을 집중적으로 모색한 것으로 보입니다.

노 본부장은 앞선 모두발언에서 한미 양국간 장·차관 간 긴밀한 소통이 이뤄지고 있다고 소개한 뒤 "이런 협의를 통해 양국은 현재의 정체 상태를 극복하고 진전을 이룰 필요가 있다는 시각을 공유했다"며 "우리는 또 어떻게 북한과 관여할지 세부적으로 논의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오늘 협의는 매우 중요한 시점에 이뤄진다"며 "오늘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진전하기 위한 유연하고 창의적인 방안에 대한 생산적인 대화를 기대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성 김 대표도 모두발언을 통해 "지금은 한반도에 있어서 중요한 순간"이라며 "저의 방문은 모든 대북 현안에 있어서 한국과 가능한 한 가장 긴밀한 협력을 유지하겠다는 바이든 행정부의 결의에 대한 증표"라고 강조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