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류현진, 디트로이트 제물로 시즌 12승…AL 다승 공동 1위

류현진, 디트로이트 제물로 시즌 12승…AL 다승 공동 1위

정희돈 기자 heedon@sbs.co.kr

작성 2021.08.22 09:2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류현진, 디트로이트 제물로 시즌 12승…AL 다승 공동 1위
미프로야구 토론토의 류현진이 세 번째 도전 만에 시즌 12승을 수확했습니다.

류현진은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의 로저스센터에서 열린 2021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디트로이트 타이거스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 7이닝 무실점 완벽투를 펼쳤습니다.

안타 5개와 볼넷 1개를 내줬으나 병살타 3개를 유도하며 한 점도 허용하지 않았습니다.

삼진은 5개 솎아냈고, 볼넷은 1개 내줬습니다.

앞선 2경기 도합 10이닝 동안 11실점하며 승리 없이 1패만을 떠안은 류현진은 안방에서 무실점 투구로 다시 일어섰습니다.

3-0 승리를 이끌며 팀의 3연패를 끊어낸 호투였기에 더욱 의미가 깊었습니다.

류현진은 시즌 평균자책점을 3.72에서 3.54로 낮췄습니다.

류현진은 지난 4일 클리블랜드 인디언스를 상대로 11승을 거둔 이래 세 번째 도전 만에 승수를 추가하고 크리스 배싯(오클랜드 애슬레틱스), 게릿 콜(뉴욕 양키스)과 함께 아메리칸리그(AL) 다승 공동 1위로 올라섰습니다.

류현진은 디트로이트를 상대로 통산 두 번 등판해 1패, 평균자책점 8.59를 남겼습니다.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에서 뛰던 2014년과 2017년에 한 번씩 등판한 결과였습니다.

토론토 유니폼으로 갈아입고 다시 만난 디트로이트를 상대로 류현진은 에이스다운 위용을 과시했습니다.

야구 통계 사이트 베이스볼 서번트를 보면, 류현진은 이날 투구 수 105개를 포심패스트볼 40개(38%), 체인지업 29개(28%), 컷패스트볼 22개(21%), 커브 14개(13%)로 채웠습니다.

포심패스트볼 평균 시속은 90.8마일(약 146㎞), 최고 시속은 93.5마일(약 150㎞)이었습니다.

류현진은 1회 초 선두타자 데릭 힐에게 좌전 안타를 허용하며 불안하게 출발했습니다.

하지만 요나탄 스호프에게 체인지업을 던져 헛스윙 삼진을 잡아냈고, 로비 그로스먼을 유격수 방면 병살타로 유도해 세 타자로 이닝을 마무리했습니다.

2회 초를 삼자범퇴로 정리한 류현진은 3회 초 2사에서 빅토르 레예스에게 좌전 안타를 내줬으나 힐을 1루수 파울플라이로 잡아내고 실점 없이 이닝을 끝냈습니다.

류현진은 4회 초 1사 1루에선 디트로이트 4번 타자 미겔 카브레라를 유격수 방면 병살타로 유인해 무실점 행진을 이어갔습니다.

류현진은 5회 초 1사에서 해롤드 카스트로에게 우월 2루타를 얻어맞고 처음으로 득점권 위기를 맞았습니다.

카스트로의 타구는 우익수 오른쪽으로 향했습니다.

단타성 타구로 보였으나 우익수 테오스카 에르난데스가 타구를 끊는 과정에서 공을 더듬으며 2루 진루를 허용했습니다.

하지만 류현진은 잭 쇼트를 유격수 땅볼, 더스틴 가노를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실점을 허락하지 않았습니다.

류현진은 6회 초 선두타자 레예스에게 중전 안타를 내줬으나 '전가의 보도' 체인지업으로 세 타자를 범타로 묶고 또 실점하지 않았습니다.

류현진은 마지막 위기도 무사히 넘겼습니다.

7회 초에도 마운드에 오른 류현진은 카브레라와 풀카운트 승부 끝에 이날 경기 첫 볼넷을 허용했습니다.

제이머 칸델라리오의 잘 맞은 타구는 류현진의 왼발을 맞고 2루수 앞으로 향했습니다.

다행히 부상으로 이어지진 않았고, 타구가 굴절된 덕분에 주자 카브레라가 2루에서 포스 아웃됐습니다.

류현진은 카스트로를 2루수 방면 병살타로 유도하고 임무를 완수했습니다.

토론토 타선은 2회 말 랜덜 그리칙의 투런 홈런이 류현진에게 안긴 득점의 전부였습니다.

그리칙은 2사 1루에서 디트로이트 선발 윌리 페랄타의 초구 슬라이더를 통타해 좌중간 담장을 넘겼습니다.

이후 잠잠했던 토론토 타선은 8회 말 마커스 시미언의 좌월 솔로 홈런으로 디트로이트의 추격 의지를 꺾었습니다.

토론토는 류현진이 내려간 뒤 8회 초 팀 메이자, 9회 초 조던 로마노를 투입해 3-0 승리를 지키고 3연패에서 벗어났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