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가을장마에 강풍 · 폭우…전국 곳곳서 실종 · 부상 · 침수

가을장마에 강풍 · 폭우…전국 곳곳서 실종 · 부상 · 침수

신승이 기자 seungyee@sbs.co.kr

작성 2021.08.21 18:3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가을장마에 강풍 · 폭우…전국 곳곳서 실종 · 부상 · 침수
전국에 강풍을 동반한 많은 비가 쏟아지면서 곳곳에서 피해가 잇따랐습니다.

각 지역 소방당국 등에 따르면 오늘(21일) 오전 11시 21분쯤 부산시 사상구 모라동 한 아파트 21층에서 강풍에 베란다 창문이 깨지면서 52살 A 씨가 다쳐 병원 치료를 받았습니다.

낮 12시 27분쯤 금정구 부곡동 온천천에서는 갑자기 불어난 하천 물에 고립된 68살 B 씨가 119구조대에 구조되기도 했습니다.

부산에서는 지하차도 등 17곳에서 교통이 통제됐고, 도로 43곳이 침수됐습니다.

부산진구 한 상가 빌딩 공사 현장 9층에서는 길이 2m 폭 0.5m 크기 거푸집 일부가 강풍으로 인해 1층으로 떨어지면서 행인이 머리를 다치는 사고도 있었습니다.

충남 태안군 남면 몽산포 자동차야영장에서는 오전 9시 37분쯤 강풍을 동반한 비로 소나무 한 그루가 쓰러지며 8살·10살 여자 어린이들이 있던 텐트를 덮쳤습니다.

두 아이는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고 생명에는 지장이 없습니다.

충남 당진시 송악면 한 선착장에서는 낮 12시 27분쯤 2톤급 어선이 강풍에 전복돼 당시 어선 결박 작업을 위해 배에 타고 있던 선주 등 2명이 바다에 빠졌습니다.

선주는 해경에 의해 구조됐지만 나머지 1명은 아직 실종 상태입니다.

경남 양산시 주남동 한 공장 일대에서는 호우경보가 발령 중이던 오후 1시 47분쯤 길이 100m, 높이 15m 규모의 보강토 옹벽이 무너져 도로 위로 토사가 쏟아졌습니다.

21일 낮 경남 양산시 주남동 공장 일대에서 폭우로 옹벽이 무너진 가운데 차량과 가건물 일부가 토사에 묻힌 모습 (사진=경남도소방본부 제공, 연합뉴스)
다행히 인명 피해는 없었지만, 주변에 주차된 차 1대와 가건물 일부가 토사에 묻혔고 전신주도 쓰러졌습니다.

창원시 의창구 북면 한 건물 지하와 소계지하차도, 인천 서구 심곡동 건물 지하주차장 등에서는 침수 신고가 접수돼 소방당국이 배수 지원활동을 벌였습니다.

김해 진영공설운동장에 설치한 임시선별검사소 일대가 침수돼 오후 1시부터 운영이 중단되기도 했습니다.

인천 부평구 십정동 한 건물에서는 3∼4층 벽면 외장재가 강풍을 동반한 호우 속에 떨어져 주차된 차량을 덮쳤습니다.

경남 고성에서는 2층에 세워둔 실외기가 넘어졌고, 창원 대방동에서는 고층 간판 일부가 떨어졌습니다.

가을장마의 시작인 앞으로 한 주 정도 이어질 것으로 예보됐습니다.

오후 5시 기준으로 창원에 최고 192.5㎜의 비가 내린 것을 비롯해 부산 금정구 186.0㎜, 남해 181.4㎜, 여수 160.5㎜, 제주 117.0㎜, 인천 94.0㎜, 태안 93.5㎜ 등의 비가 내렸습니다.

오후 5시를 기해 부산·울산, 경남과 제주 일부 지역을 제외한 대부분 지역은 호우특보가 해제된 상태입니다.

(사진=부산소방본부·경남도소방본부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