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성추행 신고 뒤 사망' 해군 중사 장례식 비공개로 열려

'성추행 신고 뒤 사망' 해군 중사 장례식 비공개로 열려

김도식 기자 doskim@sbs.co.kr

작성 2021.08.15 15:4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성추행 신고 뒤 사망 해군 중사 장례식 비공개로 열려
상관으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고 신고한 뒤 극단적 선택을 한 해군 여군 부사관의 장례식이 오늘(15일) 비공개로 열렸습니다.

군 소식통에 따르면 고 A 중사의 영결식은 오늘 오전 국군대전병원에서 가족장으로 진행됐습니다.

군에서는 박재민 국방부 차관과 부석종 해군 참모총장 등 일부 인사만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고인은 발인 후 국립대전현충원에 안장됐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