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삼풍백화점 붕괴 사진이 패션?…황당한 업체 해명

삼풍백화점 붕괴 사진이 패션?…황당한 업체 해명

SBS 뉴스

작성 2021.08.13 17:3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오! 클릭 두 번째 검색어는 '삼풍백화점 티셔츠'입니다.

국내 한 패션 브랜드가 지난해 출시해 판매해온 티셔츠입니다.

삼풍백화점 티셔츠
앞부분에 흑백 사진이 인쇄돼 있는데 이 사진은 1995년 삼풍백화점 붕괴 사고 당시 모습을 담고 있습니다.

502명이 목숨을 잃고 1,000명 가까이 다친 참사 현장 사진을 티셔츠에 인쇄한 겁니다.

업체는 이 제품을 다양한 인터넷 쇼핑몰에서 판매했는데, 누리꾼들이 유족의 아픔을 생각하지 않은 마케팅이라고 지적하면서 논란이 확산됐습니다.

이에 업체 측은 해당 제품을 만들 당시 콘셉트가 '안전불감증'이었다면서 경각심을 갖자는 취지였다고 설명했는데요.

하지만 '선을 넘었다, 추모의 메시지를 찾아볼 수 없다'는 등의 비판은 계속됐습니다.

결국 업체 측은 유족에게 또 한 번 아픔을 줬다며 홈페이지에 사과문을 올렸고, 제품의 판매를 중단하고 수익금 전액을 기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삼풍백화점 티셔츠 판매해온 한 패션 브랜드의 사과문
누리꾼들은 “유족들 또 한 번의 상처 어쩌나요… 이런 게 버젓이 팔렸다는 게 놀랍습니다.”, “참사에 대해 모르는 학생들도 무심코 입고 다녔을 텐데… 안타깝다.”라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화면출처 : 해당 브랜드 홈페이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