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아버지가 공무원이면 아들도 공무원?…별정우체국 논란의 진실

아버지가 공무원이면 아들도 공무원?…별정우체국 논란의 진실

[이슈탐사]

박현석 기자 zest@sbs.co.kr

작성 2021.08.16 12:01 수정 2021.08.16 14:5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충남 부여군 장암면에는 약국 하나 카페 하나 없는 작은 우체국이 있습니다.

직원은 세 명이지만, 우편, 택배 뿐 아니라 금융, 보험 업무도 취급합니다.

주 고객은 감자 캐서 자식들한테 부치고, 용돈 찾아 쓰려고 오시는 마을 어르신들입니다.

그런데 이 우체국은 일반 우체국과 다릅니다.

정부가 돈이 없던 1960년대, 국가 대신 개인들이 우체국을 세워 운영하도록 하고, 그렇게 얻은 우체 국장 자리는 계속 대물림될 수 있도록 한 이른바 '별정우체국' 입니다.

전국 3천400여 개 우체국 가운데, 이런 별정 우체국은 717곳으로 21%가 조금 넘습니다.

그런데 1990년대 이후에는 이 별정우체국들도 모두 정부가 운영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6급 공무원에 준하는 우체국장직을 대물림하는 제도가 유지되면서 공무원 되기 어려운 시기에 논란이 불거졌습니다.

자녀, 배우자 뿐 아니라 제 3자도 우체국장에 추천할 수도 있도록 하면서 실제 '매관매직 사례'가 감사원 지적을 받기도 했습니다.

시대와 맞지 않는다는 지적에 19대 국회 때부터 승계제도 폐지가 시도됐지만 번번이 무산됐고, 이번 21대 국회에서도 상임위에 계류 중입니다.

저희 취재진은 전국의 별정 우체국들을 찾아다니면서 별장우체국장들의 이야기, 그 우체국 직원들의 이야기, 그리고 외딴 마을에서 이 별정 우체국을 이용하는 주민들의 이야기를 직접 들어봤습니다.

이 별정우체국 논란을 어떻게 풀어야 할지도 살펴봤습니다.

별정 우체국을 놓고 벌어지는 각 이해 당사자들의 자세한 속사정은 SBS '스튜디오 블랙'에서 들어보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