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포인트 판매 중단' 머지포인트에 수백 명 몰려 환불 요구

'포인트 판매 중단' 머지포인트에 수백 명 몰려 환불 요구

유영규 기자 sbsnewmedia@sbs.co.kr

작성 2021.08.13 07:5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포인트 판매 중단 머지포인트에 수백 명 몰려 환불 요구
포인트 판매를 돌연 중단한 결제 플랫폼 '머지포인트' 본사에 환불받으려는 가입자 수백 명이 각지에서 몰려들고 있습니다.

언론 취재에 따르면 서울 영등포구에 있는 머지포인트 운영사 머지플러스 본사에는 어제(12일) 밤부터 포인트 환불을 요구하는 가입자 수백 명이 몰렸습니다.

가입자들은 간밤 내내 사옥에서부터 수백 미터의 줄을 서서 기다리며 환불 합의서를 쓰고 결제금액을 일부라도 돌려 받으려 하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전국 각 지역에서 차를 운전해 본사를 찾은 사용자들로 한때 본사 일대에 긴 주차 줄이 늘어서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피해자들이 모인 '머지포인트 피해자' 카페에서는 본사를 당장 찾아갈 수 없는 지역의 사용자들이 합의서를 대필해줄 수 있냐는 문의가 속출하고 있습니다.

현장에서 대기하는 사람들은 수고비를 제시하고 대필 거래를 제안하고 있으며, 실제 일부 환불에 성공한 사람들은 온라인상에서 후기를 공유하고 있습니다.

온라인상에는 간밤 내내 "지금 가도 되냐", "현장 상황을 공유해달라", "지하철 첫차를 타고 간다"는 글이 계속 올라왔습니다.

경찰도 이런 상황을 주시하며 본사 근처에 인력을 배치하고 상황을 주시하고 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아직 큰 충돌 없이 합의서를 쓰고 돌아가는 상황이다"고 밝혔습니다.

머지포인트는 가입자에게 대형마트, 편의점, 커피전문점 등 200여 개 제휴 브랜드에서 20% 할인 서비스를 무제한 제공하는 플랫폼을 표방해 큰 인기를 끈 애플리케이션으로 최근 포인트 판매를 돌연 중단하고 사용처를 대거 축소했습니다.

금융당국은 서비스 형태로 볼 때 머지포인트가 선불전자지급 수단에 해당한다고 판단하고 위법성(전자금융업 미등록 영업)을 검토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