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싱하이밍, 북한 반발에 "복잡한 시기 서로 노력해야"

싱하이밍, 북한 반발에 "복잡한 시기 서로 노력해야"

김혜영 기자 khy@sbs.co.kr

작성 2021.08.11 11:1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싱하이밍, 북한 반발에 "복잡한 시기 서로 노력해야"
싱하이밍 주한중국대사는 오늘(11일) 한미연합훈련이 시작된 후 북한이 강하게 반발하는 상황에 대해 "서로 같은 민족인데 서로 좋도록 그렇게 노력했으면 좋겠다"고 말했습니다.

싱 대사는 오늘 서머셋 팰리스 서울에서 열린 한중수교 29주년 기념 양국 전문가 포럼에서 취재진의 관련 질문에 "남북관계는 개선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싱 대사는 "복잡한 시기에 서로 다들 노력해서 한반도의 평화와 화해에 도움이 되는 일 많이 했으면 좋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싱 대사는 포럼 축사에서 "중국은 건설적인 역할을 계속해나갈 것"이라며 "한국의 남북관계 개선을 위한 노력을 지지하고 한국과 함께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실현을 추진해나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싱 대사는 또 "한중 양국이 소통과 조율을 강화하고 각자의 장점을 발휘하며 대화와 협상을 통해 문제를 해결해 나가길 바란다"며 "'쌍궤병행'구상과 '단계적, 동시적 접근' 원칙에 따라 한반도 문제를 적절히 해결할 수 있는 효과적인 방법을 적극적으로 찾았으면 한다"고 설명했습니다.

한반도 비핵화 프로세스와 북미 평화협정 협상을 동시에 하자는 '쌍궤병행'은 북한 핵·미사일 도발과 한미연합훈련을 함께 중단하자는 '쌍중단'과 함께 북핵 문제에 대한 중국의 기본 입장입니다.

오늘 포럼은 한국 글로벌전략협력연구원과 중국 차하얼학회가 한중관계 미래를 논의하자는 취지로 개최했습니다.

추궈홍 전 주한중국대사는 "각자의 대미관계가 한중관계의 정상적인 발전을 방해하지 않도록 한다"며 "미중의 복잡한 전략적 경쟁 앞에서 한국이 스스로 국익 판단을 내릴 것이고 쉽게 한편을 들 것으로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문제는 미국이 한국에게 미중 사이 어느 한 편을 선택하라고 요구할 것이며 미국의 대중국 봉쇄 전략에 협력을 요구할 것"이라며 "한국은 확실히 대처에 어려움이 있으며 이에 대해 중국이 어느 정도 우려하고 있는 것도 사실"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중국은 과거에도 그랬듯 미래에도 한국에 중국과 미국 중 한편을 선택할 것을 요구하지 않을 것이며 한미관계의 정상적 발전을 방해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