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불법집회 혐의' 민주노총 위원장, 구속심사 출석 거부

'불법집회 혐의' 민주노총 위원장, 구속심사 출석 거부

유영규 기자

작성 2021.08.11 11:0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불법집회 혐의 민주노총 위원장, 구속심사 출석 거부
서울 도심에서 불법 집회를 주도한 혐의를 받는 양경수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위원장이 오늘(11일)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지 않았습니다.

양 위원장은 서울 중구 정동 민주노총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오늘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지 않는다"며 "법원에 출석해 구속영장의 적절성 여부를 따지는 것보다 당장 노동자들이 받는 고통을 해결하는 게 더욱 절박하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라고 밝혔습니다.

기자회견은 영장실질심사 예정 시각인 오전 10시 30분에 열렸습니다.

앞서 경찰은 민주노총이 지난달 3일 서울 종로 일대에서 개최한 전국노동자대회를 주도한 혐의 등으로 양 위원장에 대해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했고 검찰은 법원에 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양 위원장이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지 않기로 한 것은 법원의 영장 발부로 구속될 가능성을 고려한 방침으로 풀이됩니다.

이에 따라 경찰은 양 위원장의 신병 확보에 나설 것으로 보입니다.

양 위원장은 기자회견에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가석방을 거론하며 정부를 강도 높게 비판했습니다.

그는 "문재인 정부, 민주당 정권은 촛불을 배신했다"며 "이재용의 석방으로 평가는 완료됐다"고 말했습니다.

양 위원장은 "오늘부터 위원장의 활동은 제약되겠지만, 불평등 세상을 바꾸기 위한 민주노총의 총파업 투쟁은 차질 없이 준비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민주노총은 오는 10월 110만 명의 전 조합원이 참여하는 대규모 총파업을 할 계획입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