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몸무게가 '사과 한 개'…세상에서 가장 작은 신생아

몸무게가 '사과 한 개'…세상에서 가장 작은 신생아

SBS 뉴스

작성 2021.08.09 17:3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오! 클릭> 두 번째 검색어는 '가장 작은 신생아'입니다.

지난해 6월 싱가포르 국립대학병원에서 '유 쉬안'이란 이름의 여아가 212g으로 태어났습니다.

이는 사과 한 개 정도의 무게로 세상에서 가장 작은 초미숙아입니다.

가장 작은 신생아
산모가 복통으로 긴급 수술을 받으면서 예정일보다 4개월 정도 먼저 태어났기 때문입니다.

무려 13개월 동안 병원에서 지낸 이 아기는 얼마 전 6.3kg까지 불어난 몸무게로 무사히 퇴원할 수 있었습니다.

부모의 간절한 기도는 물론이고 의료진의 헌신이 아주 큰 몫을 했습니다.

가장 작은 신생아
병원에선 예상했던 것보다도 더 작게 태어난 아기를 위해 약의 복용량도 소수점까지 계산하면서 챙겼고 맞는 기저귀가 없자 직접 제작해 입혀주기도 하는 등 정성껏 보살폈습니다.

덕분에 아기는 건강을 되찾고 밝게 자라날 수 있었는데요, 1억 7천만 원에 달하는 병원비는 시민들이 자발적으로 모은 2억 5천만 원의 성금으로 충당했다고 하네요.

누리꾼들은 "일 년 넘게 품에 안아 보지도 못했을 부모 마음이 어땠을까...?", "몇 배로 쑥쑥 커준 아기 덕분에 생명의 고귀함을 또 한 번 깨닫게 됩니다."라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화면출처 : 스트레이츠타임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