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정부 "예방 접종 늘어나면 방역 상황 조금씩 호전될 것"

정부 "예방 접종 늘어나면 방역 상황 조금씩 호전될 것"

김덕현 기자 dk@sbs.co.kr

작성 2021.08.08 18:1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정부 "예방 접종 늘어나면 방역 상황 조금씩 호전될 것"
여전히 수도권에서는 하루 1천 명에 육박하는 수준의 확진 사례가 나오면서 재유행 가능성이 남아 있지만, 방역 통제를 유지하고 상황을 호전시키면 추석 전까지는 수도권의 단계 하향을 검토할 수 있을 것으로 당국은 내다봤습니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오늘(8일) 정례 브리핑에서 "지난주 감염재생산지수는 0.99로, 그 전주의 1.04와 유사한 수준"이라며 "유행 중심지역인 수도권의 급격한 환자 증가 추이는 꺾였으나, 매우 완만하게 감소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밝혔습니다.

감염재생산지수는 확진자 한 명이 주변 몇 명을 감염시키는지 보여주는 지표로 이 수치가 1을 넘으면 유행이 확산하는 국면, 1 아래로 떨어지면 유행이 억제되는 상황임을 의미합니다.

손 반장은 "비수도권의 경우 지난 3주간 499명→546명→559명으로 환자의 증가 속도 자체는 둔화하고 있지만, 유행이 계속 증가하는 양상"이라며 "특히 대전과 충청, 부산과 경남, 제주 등은 유행 규모가 크고 계속 확산하는 중"이라고 우려했습니다.

이어 "현재 당면 목표는 향후 2주간의 거리두기 연장을 통해 수도권에서 뚜렷한 환자 감소세를 만들어내고, 비수도권은 증가세를 정체시켜 확산을 저지하는 것"이라며 "목표가 달성된다면 수도권의 경우 단계 하향을 검토할 수 있을 것이라고 본다"고 말했습니다.

또 손 반장은 "아울러 예방 접종의 확대와 함께 방역 상황이 조금씩 호전될 것으로 본다"며 "추석 전까지 상황을 좀 더 안정적으로 통제할 수 있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기존 바이러스보다 전파력이 더 센 '델타형' 변이 바이러스에 대응하기 위해 현행 거리두기 개편이 필요한지에 대한 질의에는 "델타 변이의 전파력에 대한 평가와 예방접종의 효과에 대한 평가를 종합적으로 고려한 뒤에 현재 거리두기 체계를 더 강력한 사회적 규제로 강화할지를 결정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손 반장은 "델타 변이의 전파 속도와 전파력 강화라는 네거티브(부정적) 요소가 있는 반면, 예방접종이 진행됨에 따라 치명률이 3차 유행과 대비했을 때는 큰 폭으로 감소하고 있다는 긍정적인 요소도 있다"고 언급했습니다.

이어 "여기에 현재 예방 접종이 본격적으로 진행 중이기 때문에, 이달 말까지 상당한 숫자의 1차·2차 접종자가 추가된다는 요인도 함께 복합적으로 고민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