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윤희숙 "靑 조직 대폭 축소…비서실장 남기고 없애겠다"

윤희숙 "靑 조직 대폭 축소…비서실장 남기고 없애겠다"

박원경 기자

작성 2021.08.08 17:5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윤희숙 "靑 조직 대폭 축소…비서실장 남기고 없애겠다"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윤희숙 의원이 청와대 조직과 인력의 대폭 축소를 공약했습니다.

윤 의원은 오늘(8일) 자신의 SNS에서 "공식적으로 권력을 위임받는 적이 없는 이들이 내각을 지휘하는 것이 당연시되고, 정당과 의회까지도 휘두르니 청와대 나라가 돼버렸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윤 의원은 우선 수석제 폐지를 공언했습니다.

특히 '무소불위'의 권력을 휘두르는 민정수석 업무는 "전적으로 폐지하겠다"며, 민정수석실의 인사 검증 기능은 인사혁신처로 이관하는 방안을 제시했습니다.

그러면서 "정부조직법에 명시된 '비서실 1실장제'로 축소하겠다"고 며, 수석제를 폐지하는 대신 각 부처 장관이 자율적으로 일하도록 하면서 장관의 '퇴임 청문회'를 도입해 책임을 묻겠다는 구상도 밝혔습니다.

윤 의원은 "문재인 정권에서 공공부문 종사자가 23만 명 증가했고, 공공기관은 17개나 늘었다"며 공공 부문의 역할을 재검토하고, 인건비 인상률이 경제성장률을 넘지 못하도록 못 박겠다고 공약했습니다.

윤 의원은 "젊은이들이 공공 부문으로만 몰리는 나라는 내일이 없다"며 공공기관장의 정치적 임명을 배제하겠다고도 약속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