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정부 "도축장 종사자 일괄 PCR 선제검사 추진"

정부 "도축장 종사자 일괄 PCR 선제검사 추진"

김덕현 기자 dk@sbs.co.kr

작성 2021.08.08 17:0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정부 "도축장 종사자 일괄 PCR 선제검사 추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코로나19 확산을 막고 축산물을 안정적으로 공급하기 위해 도축장 종사자를 대상으로 일괄적인 PCR(유전자증폭)검사를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중대본은 오늘(8일) 정례 브리핑에서 "축산물의 안정적인 수급에 차질이 생기지 않도록 도축장 종사자를 대상으로 백신을 접종 중"이라며 "이에 더해 PCR 검사를 업체 단위로 일괄해 선제적으로 실시할 수 있도록 추진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전국 136개 도축장 종사자 2만 3천여 명 가운데 7천277명을 지방자치단체 자율접종 대상자로 분류해 접종하고 있고, PCR 검사의 경우 이상 증상이 있을 때 개별적으로 받도록 해왔습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지자체와 함께 도축장을 시설 내부에서 운영하고 있는 육류가공업체에 대한 점검을 강화할 예정입니다.

아울러 중대본은 '육류가공업체 생활방역 세부지침'에 ▲외부인 출입 관리 강화 ▲ 공용공간 이용 종사자의 방역 관리 ▲ 확진자 발생 시 행동 요령 등의 내용을 추가했습니다.

중대본은 운전기사나 영업사원 등 외부인과 접촉 가능성이 높은 육류가공업체 종사자에 대해서도 주기적으로 검사를 받도록 권고했습니다.

(사진=경남도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