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굿바이, 김연경!…위대했던 '라스트 댄스'

굿바이, 김연경!…위대했던 '라스트 댄스'

이성훈 기자 che0314@sbs.co.kr

작성 2021.08.08 19:41 수정 2021.08.08 22:1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마지막 올림픽을 마친 '배구 여제' 김연경 선수는 스포츠 스타를 넘어 한 시대의 아이콘이 됐습니다. 이제 태극마크의 무거운 짐을 내려놓으면서 좀 쉬고 싶다고 밝혔습니다.

이성훈 기자입니다.

<기자>

김연경은 무릎과 허벅지에 테이핑을 한 채 통증을 잊고 마지막까지 날아올랐습니다.

비록 졌지만, 김연경답게 승자를 축하해 주며 주장의 품격을 보여줬습니다.

[김연경/여자배구 국가대표 : 강한 상대였고, 저희가 좀 더 할 수 있는 부분을 하자고 얘길 했는데…. 아쉽게 된 것 같습니다.]

김연경이 17살의 나이로 프로에 데뷔한 2005년, 여자배구는 남자 경기의 오프닝 게임 취급을 받던 비인기 종목이었습니다.

김연경의 출현이 모든 것을 바꿔놓았습니다.

세계 최고의 공격수로 성장해 해외 무대를 누비며 우승을 이끌었고, 대표팀의 국제 경쟁력까지 끌어올렸습니다.

자신감과 투지 넘치는 성격과 몸짓, 차원이 다른 리더십으로 온 국민의 사랑을 받는 시대의 아이콘이 됐습니다.

여자배구의 인기를 프로야구 수준으로 올려놓으며 프로스포츠의 판도까지 바꿨습니다.

[김연경/여자배구 국가대표 : 꿈꾸는 것같이 많은 분들한테 응원을 받으면서 많은 관심 속에서 배구 할 수 있던 것만으로도 너무 즐거웠고요. 너무 감사하게 생각합니다.]

위대했던 국가대표 16년의 여정을 마무리한 배구 여제의 소망은 소박했습니다.

[김연경/여자배구 국가대표 : 좀 쉬고 싶고요. 진짜 밖에 식당에 가서 그냥 흔하게 밥 먹고 가족들이랑 같이 있고 싶습니다.]

(영상취재 : 최호준, 영상편집 : 하성원)

▶ '전 국민 울린 4위'…김연경, 눈물의 대표팀 은퇴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