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프리한 닥터', 유진박 근황 공개…제천 떡갈비집에서 밝은 모습

'프리한 닥터', 유진박 근황 공개…제천 떡갈비집에서 밝은 모습

SBS 뉴스

작성 2021.08.08 15:34 수정 2021.08.08 15:3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프리한 닥터, 유진박 근황 공개…제천 떡갈비집에서 밝은 모습
과거 매니저에게 폭행, 착취를 당해 충격을 전했던 천재 바이올리니스트 유진박의 근황이 공개된다.

유진박은 오는 9일 tvN STORY와 tvN에서 방송하는 건강·경제 테마 정보쇼 '프리한 닥터M'에 출연해 달라진 근황을 전한다.

1975년생인 유진박은 3살 때부터 바이올린에 재능을 보였으며, 16세에 줄리아드 음악대학 조기 입학한 천재 뮤지션이다. 국내 음악계에는 혜성같이 등장, 97년도 발매한 데뷔 앨범 'The Bridge'는 판매량 100만 장을 돌파하며 전 국민의 사랑을 받으며 유진박 신드롬을 형성하기도 했다. 하지만 어느 날 자취를 감췄고, 2009년과 2019년 각각 가장 믿었던 매니저들에게 감금, 폭행, 착취, 횡령 등을 당한 소식으로 충격을 안겼었다.

그 후 약 2년이 지난 지금, '프리한 닥터M'의 '프리한 스타' 코너에서는 비운의 사건과 양극성 장애를 극복해가면서 새로운 삶을 살고 있는 유진박의 일상이 공개될 예정이다.

앞서 진행된 촬영에서 충북 제천의 한 떡갈비집에서 2년째 거주 중인 유진박은 밝은 모습으로 직접 거주 중인 공간을 소개하는 것뿐만 아니라 자신이 가장 좋아하는 소품인 모자 컬렉션, 팬들이 보내준 선물 등도 공개했다. 한글 쓰기 공부도 시작하고, 이곳에서 만난 젊은 음악인들과 밴드를 결성해 음악 활동을 다시 하게 되기까지 성년후견인 제도를 통해 유진박을 돕고 있는 법적 후견인도 소개됐다. 이어 유진박 밴드의 공연 모습도 살짝 공개됐다.

유진박을 위해 물심양면 지원을 아끼지 않는 새로운 후견인에게 패널 홍현희는 "돈쭐내러 충북에 가야 한다"고 말해 웃음과 공감을 자아내기도 했다.

[사진제공=tvN]

(SBS연예뉴스 강선애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