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여자배구 4강 상대 브라질 공격수 도핑 적발, 출전 불발

여자배구 4강 상대 브라질 공격수 도핑 적발, 출전 불발

김정우 기자 fact8@sbs.co.kr

작성 2021.08.06 13:27 수정 2021.08.06 20:0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여자배구 4강 상대 브라질 공격수 도핑 적발, 출전 불발
여자배구대표팀의 2020 도쿄올림픽 준결승 상대인 브라질의 주포 탄다라 카이세타가 도핑 테스트에 적발됐습니다.

카이세타는 저녁 9시 일본 도쿄 아리아케아레나에서 열리는 한국전에 출전할 수 없습니다.

글로보 등 브라질 매체에 따르면 브라질올림픽위원회는 "카이세타는 잠재적 도핑 위반을 범했다"며 "남은 경기에 출전하지 않고 브라질로 귀국할 예정"이라고 발표했습니다.

브라질올림픽위원회는 "브라질 도핑방지위원회로부터 관련 내용을 전달받았다"고 덧붙였습니다.

카이세타는 브라질 대표팀의 핵심 공격수입니다.

지난달 25일 열린 조별리그 A조 1차전 한국과 경기에서도 10점을 기록하며 브라질의 세트스코어 3대 0 승리를 이끌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