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신고받고 간 집, 비닐에 싸인 여성…남편은 자해 위협

신고받고 간 집, 비닐에 싸인 여성…남편은 자해 위협

유영규 기자 sbsnewmedia@sbs.co.kr

작성 2021.08.06 12:26 수정 2021.08.06 13:4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신고받고 간 집, 비닐에 싸인 여성…남편은 자해 위협
서울 광진경찰서는 아내를 감금하고 출동한 경찰을 흉기로 위협한 혐의(가정폭력처벌법상 감금 등)로 A(60) 씨를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오늘(6일) 밝혔습니다.

A 씨는 어제 오후 3시 25분쯤 광진구의 한 빌라에서 함께 술을 마시던 아내를 감금한 혐의를 받습니다.

A 씨 가족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집 안에서 비닐에 싸인 A 씨 아내를 발견했습니다.

A 씨는 흉기를 든 채 자해하겠다며 경찰관을 위협하다 제압당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A 씨가 손에 가벼운 상처를 입었고, 피해자는 다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경찰은 A 씨를 상대로 정확한 범행 동기 등을 조사한 뒤 구속영장 신청을 검토할 계획입니다.

(사진=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