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확산세 거센 대구 · 부산…위중증 환자도 증가

확산세 거센 대구 · 부산…위중증 환자도 증가

김덕현 기자 dk@sbs.co.kr

작성 2021.08.05 22:32 수정 2021.08.05 23:2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코로나19 추가 확진자는 이틀째 1천700명대였습니다. 수도권이 아닌 지역, 특히 그 가운데서도 대구와 부산에서 환자가 계속 늘어나고 있습니다. 그래서 정부는 지금의 거리두기 단계를 당분간 유지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았습니다.

첫 소식, 김덕현 기자입니다.

<기자>

집단감염이 발생한 대구의 한 교회입니다.

이달 1일 첫 확진자가 나온 뒤 이 교회 관련 확진자는 150여 명으로 늘었습니다.

같은 이름을 쓰는 대구·경북 지역 교회 4곳이 지난 6월부터 주말 예배와 집회는 물론 식사도 함께한 걸로 파악됐습니다.

[채홍호/대구시 행정부시장 : 일부 교회에서는 자연 환기가 미흡했고, 여름철 에어컨과 대형선풍기 가동으로 비말 확산의 위험이 증가한 것으로 보입니다.]

태권도장과 서문시장 관련 확진자까지 더해지면서 대구 하루 확진자는 비수도권에서 가장 많은 121명이 나왔습니다.

지난해 2월 신천지 대구교회 발 1차 유행 이후 최다치입니다.

부산도 목욕탕 등 다중이용시설을 중심으로 하루 새 111명이 추가됐습니다.

전체 확진자 가운데 비수도권 비중은 40%를 다시 넘겼고 환자 수도 700명에 육박하며 4차 유행 이후 가장 많았습니다.

수도권은 조금 줄었지만, 여전히 1천 명 안팎입니다.

확진자 급증세에 위중증 환자도 40명이나 늘어 엿새째 300명을 웃돌고 있습니다.

정부는 내일(6일) 다음 주부터 적용할 거리두기 조정안을 발표합니다.

수도권 4단계, 비수도권 3단계인 현행 체계를 2주 더 연장하는 방안이 유력합니다.

수도권 내 저녁 6시 이후 3명 이상 모임 금지도 유지될 것으로 보입니다.

정부는 다만 방역 현장에서 보완 필요성이 제기된 일부 수칙은 손보기로 했습니다.

(영상취재 : 김태영 TBC, 영상편집 : 이소영)  

▶ "30~50분 내로 백신 예약 가능"…'대리 예약' 제한
▶ WHO "추가 접종 중단해야"…미국, 즉각 반대

많이 본 뉴스